‘2020 두바이 엑스포’ 가면 192개국 세계여행 할 수 있다고?

    - Advertisement -

    2020년 10월부터 2021년 4월까지 개최

    중동·아프리카·남아시아 지역 최초 월드 엑스포

    192개 모든 참여국이 개별 전시장 건설


    2020 두바이 엑스포의 메인 행사장인 ‘알 와슬 플라자’

    ‘2020 두바이 엑스포’가 내년 10월20일부터 2021년 4월10일까지 아랍에미리트공화국(UAE) 두바이에서 개최된다. 중동·아프리카·남아시아 지역에서는 최초로 열리는 월드 엑스포다. 축구장 400개 면적의 용지(4.38㎢)에 월드 엑스포 역사상 처음으로 참여국 모두가 자국의 개별 파빌리온(전시장)을 건설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192개국이 참여를 확정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오스트리아, 벨기에, 미국, 뉴질랜드 파빌리온

    2020 두바이 엑스포의 주제는 ‘마음의 연결, 미래의 창조’다. 참가국들은 기회(Opportunity), 이동성(Mobility),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 등 3가지 하위 주제 중에서 하나를 선택해 파빌리온을 건설하고, 각국의 최신 기술과 문화를 선보이게 된다. 대한민국 파빌리온은 ‘이동성’ 구역에 ‘세계를 당신에게 데려가 주는 스마트 코리아’라는 주제로 세워지며, 한국의 혁신 기술과 케이팝 등 현대 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기회(오퍼튜니티) 테마 메인 파빌리온

    이동성(모빌리티) 테마 메인 파빌리온

    지속가능성(서스테너빌리티) 테마 메인 파빌리온

    이번 엑스포는 특히 건축미를 감상하는 재미가 클 것으로 보인다. 190여 국가의 개성이 드러나는 파빌리온, 세계적인 건축가들이 참여해 설계한 주제별 대표 파빌리온은 어느 하나 똑같은 모양이 없다. 엑스포 홍보를 위해 최근 한국을 방문한 수마티 라마나탄(Sumathi Ramanathan) 데스티네이션 마케팅 디렉터는 “190개 넘는 국가의 파빌리온을 하나하나 들여다보는 것만으로도 세계여행을 하는 기분이 들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독일, UAE, 영국, 룩셈부르크 파빌리온

    ‘이동성’ 테마 메인 파빌리온에는 세계 최대 규모 엘리베이터가 설치되고, 로봇과 드론이 음식을 서빙한다. 영국 파빌리온은 스티븐 호킹 박사의 마지막 연구였던 ‘우주론’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세계의 다양한 언어가 뒤섞인 공간에서 혁신적인 로봇 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미래 도시를 형상화한 독일 파빌리온에서는 공을 굴리면 가상의 비서가 나타나 20분 동안 미래 도시를 안내해 준다.


    메인 행사장인 ‘알 와슬 플라자’의 외관은 전체가 디지털 스크린이다. 매일 밤 화려한 미디어 아트가 펼쳐질 예정이다.

    주최측은 이번 두바이 엑스포가 약 6개월간 총 방문객 수 2,500만명(재방문 포함)을 달성할 것이며, 그중 해외 방문객의 비중이 70%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수마티 라마나탄 디렉터는 “기존의 엑스포는 자국민 방문객의 비중이 70~90%에 달할 정도로 높았지만, 두바이 엑스포는 이례적으로 외국인 방문객의 비중이 더 높은 엑스포가 될 것”라고 설명했다.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라는 개최 시기도 이색적이다. 과거 엑스포가 모두 여름 시즌에 열렸던 것과 달리, 두바이의 기후 특성을 반영해 겨울에 개최되는 것. 이 기간 두바이의 날씨는 한국의 가을처럼 선선하고 쾌적하다. 크리스마스, 새해 전야제, 음력 설날 등 특별한 날의 프로그램도 풍성하게 준비된다. 또 엑스포 기간 동안 매일 60여 개 라이브 이벤트가 열리고 200여 가지 식음료 경험을 할 수 있다.

    수마티 라마나탄 2020 두바이 엑스포 데스티네이션 마케팅 디렉터. 엑스포 홍보를 위해 최근 한국을 방문했다.

    2020 두바이 엑스포 행사 장소는 자동차로 두바이국제공항에서 약 40분, 아부다비국제공항에서 약 50분 거리에 위치한다. 에미레이트항공과 대한항공이 인천~두바이 직항을, 에티하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인천~아부다비 직항을 매일 운항 중이다. 비행 소요시간은 약 9시간.

    한편, 월드 엑스포(등록 엑스포)는 1851년 시작된 대규모 종합박람회다. 세계 여러 나라가 한곳에 모여 각국의 최신 혁신 기술과 발명품, 디자인, 건축, 문화 등을 선보인다. 일반적으로 개최국은 용지만 제공하고, 각 참여국이 자비로 전시장을 건설한다. 지금까지 기차, 텔레비전, 엑스레이, 축음기, 케첩 등이 월드 엑스포를 통해 처음으로 세상에 소개됐다.

    엑스포는 크게 월드 엑스포와 전문 엑스포(인정 엑스포)로 나뉜다. 월드 엑스포는 5년마다 개최되며 전시 규모에 제한이 없다. 전문 엑스포는 월드 엑스포 사이 기간에 1회씩 열리는 중규모 박람회다. 한국에서 열린 대전엑스포와 여수엑스포는 모두 전문 엑스포에 해당한다.

    고서령 여행+ 기자

    사진제공=2020 두바이 엑스포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