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53억짜리 중국의 ‘짝퉁 타이타닉’ 얼마나 똑같은가 봤더니…

    - Advertisement -

    1912년 침몰해 15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갔던 여객선 타이타닉이 중국에서 관광지로 재현될 예정이다.



    사진 – youtube waterworld

    지난 16AFP통신에 따르면 현재 중국 쓰촨 성에서 건설 중인 타이타닉호는 23천 톤의 강철과 100명 이상의 노동자가 동원된 10억 위안(1753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AFP통신은 쓰촨에 건설되는 복제 타이타닉은 호화로운 선실 내부 식당과 풀장, 심지어 문손잡이까지 모든 것이 타이타닉의 원형을 본땄다고 전했다.
     
    숙박이 가능한 이곳에서는 5성급 크루즈 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하룻밤을 배에서 보내는데 드는 비용은 2000위안(35만원)이다.




    중국 타이타닉호 건설 현장. 사진 – youtube waterworld

    이 프로젝트에 투자한 쑤샤오쥔은 인터뷰에서 타이타닉호에 대한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자금을 댔다연간 200만명~500만명의 방문객이 타이타닉호를 보러 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테마파크를 여는 날, 영화 타이타닉을 만든 제임스 캐머런 감독과 주연을 맡았던 두 배우를 초청하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 인터넷상에서는 타이타닉 테마파크가 관광객들을 끌어 모을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진짜 타이타닉호. 사진 – unsplash

    1912년 빙산에 부딪히는 사고로 침몰한 타이타닉호의 비극은 동명의 영화 타이타닉(1997)’이 개봉하면서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중국에서도 흥행 기록을 갈아치우며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또 중국 내에서 타이타닉호에 탑승했던 중국인 여행자 가운데 살아남은 6명에 대한 다큐멘터리 식스(6)’가 최근 방영되면서 타이타닉에 대한 관심이 다시금 높아진 상황이다.
     
    한편 중국이 유명 영화에 등장한 것을 복제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과거 영화 스타트렉의 광팬인 한 중국인 사업가가 1800만 달러(203억원) 이상의 돈을 들여 스타트렉의 상징인 엔터프라이즈호의 복제품을 만들었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