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오싹한 ‘해골의 호수’… 연구진도 설왕설래

    - Advertisement -

    남아시아, 유럽 등 각양각색 인종 확인
    일부는 1200년 전 묻힌 것으로 추정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로 궁금증 자아내



    <출처 = 트위터>

    히말라야 고지대 호수에서 유골이 무더기로 발견되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인도령 히말라야 산맥 5029m에 있는 룹쿤드 호수는 눈이 녹을 때만 해골을 볼 수 있다. 1942년 한 영국인 산림 경비원에 의해 처음 해골을 발견한 이후 지금까지 유골 800여 구를 찾았다. 이후 반세기가 넘는 동안 과학자, 인류학자들이 연구해오고 있다.

    유해 출몰 원인으로 약 870년 눈보라에 죽은 인도의 왕과 아내, 그의 수행원들이라는 설, 1841년 티베트 침공에 맞선 인도 군일 것이라는 설, 전염병 희생자들의 묘지라는 설 등 다양한 추측이 제기되어 왔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룹쿤드 호수 <출처 = 트위터>


    연구를 통해 알려진 사실은 죽은 사람 대부분이 평균 키 이상인 35세에서 40세 사이 성인이며, 아기나 어린이는 없었다는 것이다. 연구진이 호수에서 발견된 여성 15명을 포함한 유골 38구의 유전자를 분석하여, 탄소 연대 측정 결과 그들 중 일부가 약 1200년은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버드대 연구진죽은 사람이 여러 인종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도 발견했지만 사망 원인에 대한 단서는 찾지 못했다. 한 연구원은 일부는 남아시아 사람들과 유사한 유전자를 지닌 반면, 다른 일부는 유럽, 특히 그리스 크레타 섬 사람과 유전자가 비슷하다고 말했다. 다만 연구진은 8~10세기 사이 힌두교 순례 행사 중 눈보라로 순례자들이 다수 사망한 사건 기록을 발견으며, 이를 토대로 시신 일부를 순례자로 추정하고 있다그러나 어떻게 사람들이 지중해 동부에서 인도 히말라야 고지대까지 이동했는지는 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문이다.

    이 연구의 주요 저자이자, 하버드대 박사과정 학생인 에아다오인 하니우리도 여전히 답을 찾고 있다 말했다.
     
    신해린 여행+ 인턴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