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은 안 돼” 에어비앤비 호스트의 황당한 메시지 내용은

    - Advertisement -

    좌=Unsplash 우=Flickr

    호주의 한 여학생이 흑인이라는 이유로 에어비앤비 호스트로부터 예약을 거부당한 이야기가 큰 논란이 되고 있다.
     
    9(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호주 멜버른에 거주하는 사디아 모하메드는 여동생과 함께 생일파티를 하기 위해 에어비앤비를 통해 멜버른의 한 아파트를 예약했다.
     
    그러나 결제를 마친 뒤 사디아는 호스트로부터 예약이 불가능하다는 메시지를 받았다. 이유는 단지 그녀가 흑인이었기 때문.
     
    호스트는 예약 확인 메시지로 예약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혹시 당신이 흑인이라면 저희 아파트에 머물 수 없다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보냈다.

    Flickr

    메시지를 받은 즉시 사디아는 호스트에게 흑인임을 알리고 환불 요청을 했다. 이후 SNS를 통해 에어비앤비 호스트로부터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논란이 커지자 해당 호스트는 나는 인종차별주의자가 아니다. 건물 방침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흑인을 못 받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디아는 “2020년에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게 믿기지 않다나를 안 좋게 쳐다보는 사람들의 시선은 받아본 적 있지만 이렇게 노골적인 차별 대우는 처음이라고 털어놨다.
     
    에어비앤비 호주지사 공공정책부문 대표 데렉 노란은 에어비앤비가 가장 중요시하는 목표가 누구나 세계 어디에서든 깊은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며 차별은 우리 집단에서 용납할 수 없다. 해당 호스트를 에어비앤비에서 퇴출한다고 밝혔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