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 사냥” 사람 죽이는 아마존 금광 소동, 어느 정도길래

    - Advertisement -

    브라질의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불법 광산개발업자 수백 명이 금광이 있다는 소문이 난 농장에 난입했다가 주민들과 총격전이 벌어져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 – miningafrica 웹사이트

    5일(현지시간) 브라질 현지 언론에 따르면 불법 광산개발업자 400여명이 지난주 북서부 마투 그로수주의 노부 오리존치 지역에 있는 산사웅 농장에 난입해 주민들과 충돌이 벌어졌다. 광산개발업자들은 지난달 28일 농장 근처에 도착했고, 충돌은 30일에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총격전까지 벌어져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했다. 광산개발업자들은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다. 현지 경찰은 농장 주변에 금광이 있다는 소문을 들은 광산개발업자들이 농장에 난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진 – 브라질 마투 그로수주 경찰

    일명 “골드 러쉬”라 불리는 아마존 열대우림 속 무분별한 광산 개발 활동으로 인한 자연오염과 폭력·약탈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환경 관련 비정부기구(NGO)인 인간·환경·아마존 연구소(Imazon)는 “대부분 불법적으로 이루어지는 광산개발활동이 아마존 열대우림의 강과 사람을 오염시키고 있으며, 이 지역의 전통 공동체에 대한 폭력과 약탈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 – flickr

    앞서 지난해 9월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가장 규모가 큰 원주민 공종체인 야노마미 부족민들은 유엔을 찾아가 브라질 정부가 불법 광산개발활동을 장려하면서 원주민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야노마미 거주 지역에서 활동하는 불법 광산개발업자는 2만5천 명 정도로 추정된다.
         
    브라질 연방법원은 지난해 7월 야노마미 거주 지역에서 불법 광산개발업자들을 내쫒는 조치를 시행하라고 국방부와 법무부, 환경부에 명령했다. 정부 당국의 방치 아래 원주민 거주 지역에서 이뤄졌던 불법적인 광산 개발 활동에 대해 사실상 처음으로 법원의 제재가 이뤄진 것이다.
    그러나 법원의 명령이 나온 이후에도 정부의 단속을 피해 불법 광산개발활동은 계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