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객이 발걸음을 못 떼는 이스탄불의 매력

    - Advertisement -

    환승객이 발걸음을 못 떼는
    이스탄불의 매력

    이스탄불이 유럽행을 위한 최적의 환승 도시란 것을 알고 있다면 여행 마니아다. 하지만 이스탄불 스톱오버를 일부러 계획한 사람은 여행 고수’다. 터키 이스탄불은 유럽과 아시아의 60개국을 단 3시간 안에 연결하는 오랜 명성의 환승도시. 하지만 이 도시의 진짜 매력은 공항 밖에 있다. 기원전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웅장함과, 그와 대조되는 아기자기한 골목의 조화는 눈으로 봐야만 안다. 특히 5월은 날씨가 가장 좋을 때. 주저할 필요 없다. 5월에는 환승 말고 여행하러 이스탄불로 가보자.

    유럽과 아시아의 접점에 놓인 기막힌 도시 이스탄불. 그 경계선은 길이 30km의 작은 바다 보스포루스(Bosphorus) 해협이다. 해협의 동쪽이 아시아, 서쪽이 유럽이며 유럽 지역은 다시 남쪽의 구시가지와 북쪽의 신시가지로 나뉜다.

    숙소를 잡은 곳은 신시가지의 탁심 광장(Taksim Square)근처. 탁심은 만남의 광장이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이동인구가 넘쳐나지만 신기하게도 소란하지 않다. 정돈된 거리 곳곳에 색색의 튤립들이 피어나 흔들리고 시의 관리를 받는 유기견들이 상점 앞에서 세월 모르고 낮잠을 잔다. 여행자제 도시라는 사실이 와 닿지 않게 그 어느 도시보다 평화롭고 따뜻한 첫인상이다.
     

    사진 김수민 작가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서 보면 어떨까. 탁심 근처에 위치한 이스탄불의 마천루 갈라타 타워로 향한다. 700년 전 67미터 높이로 지어진 갈라타 타워. 전망대가 있는 9층에 이르자 호수처럼 잔잔한 보스포러스해협과 갈라타 다리로 이어진 구·신시가지가 한 눈에 펼쳐진다.

    사진 김수민 작가

    원형건물이라 한 바퀴를 빙 돌면서 이스탄불의 스카이라인을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다. 갈라타 타워는 오전 9시부터 오후 830분까지 개방하며 입장료는 25리라(8000).
     
    신시가지는 고풍스러운 유럽식 건물이 만든 작은 골목도 볼거리다. 골목골목 터키의 화려한 색감을 자랑하는 소품샵에 들러 마음에 드는 아이템을 찾고, 아기자기한 카페에 앉아 차이(터키식 홍차)를 한 잔 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이 밖에도 신시가지에는 터키의 첫 유럽식 호텔이자 헤밍웨이, 아가사 크리스티가 명작을 집필한 페라팰리스 호텔과 오스만 제국의 돌마바흐체 궁전, 서울의 명동과 같은 이스티클랄 거리 등이 있다.
     
    이튿날 구시가지로 가기 위해 갈라타 다리를 지난다. 차들이 쌩쌩 달리는 다리 위에서는 양쪽 가득 늘어선 낚시꾼들을 마주한다. 다소 충격적인 풍경. 갈라타 다리 위 낚시는 현지인들의 흔한 취미활동이란다.

    구시가광장 에서는 이 보다 더 인상적인 장면을 만난다. 마주보고 서있는 하기아 소피아(Hagia Sophia)블루모스크(BlueMosque). 동로마제국 시절 완공돼 약 900년간 기독교 세계를 대표하는 성당이던 하기아 소피아와 터키를 대표하는 이슬람 사원인 블루 모스크가 대칭을 이루는 모습이라니. 웅장하고도 긴장되는 장면이다.

    사진 김수민 작가

    사진 김수민 작가

    하기아 소피아는 1453년 모스크로 개조된 후 현재는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때문에 거대한 돔 형식의 성당 내부에는 예수를 안고 있는 성모마리아의 성화와 이슬람의 예언자 마호메트와 알라신을 상징하는 금문자가 나란히 걸려 있다. 관광객들은 이색적인 이 장면에 묘하게 압도돼 줄지어 인증사진을 담아간다.

    박물관 맞은편에 있는 블루 모스크는 권력을 상징하는 첨탑을 6개나 거느리고 우뚝 서있다. 17세기 초 완공돼 현재까지 이슬람의 대표 사원 자리를 지키고 있는 블루모스크. 기도 시간을 알리는 소리가 울리자 블루 모스크로 향하는 신도들의 발걸음이 이어진다. 모스크 내부에 들어가려면 일반 관광객들도 신발을 벗고, 여성의 경우 머리에 스카프를 둘러야만 입장할 수 있다.

    사진 김수민 작가

    사진 김수민 작가

    모스크를 보고 돌아 나오는 길. 광장 안의 한 기둥에 빵 봉지 하나가 걸려있다. 가이드에게 무엇이냐 물으니, 굶주린 사람들을 위해 매일 준비해두는 것이란다. 터키의 살아있는 역사 그 자체인 이스탄불 구시가지. 그 곳엔 기독교와 이슬람의 묘한 조화뿐 아니라 이국적인 관습과 친숙한 정서가 함께 숨 쉬고 있었다. 이스탄불은 환승지보다 여행지로 더 매력적이다.
     
    ▶▶▶이스탄불 여행 TIP: 터키항공은 환승시간 6시간 이상인 승객에게 이스탄불 무료 시티투어 프로그램을, 환승시간 10시간 이상(비즈니스클래스 7시간 이상)인 승객에게 무료 호텔 객실을 제공한다.
     
    이스탄불(터키)=김수민 여행+ 작가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