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 여성은 되고, 남성은 안된다고? 논란 일파만파

    - Advertisement -

    터키에서 남자들만 손님으로 올 경우 입장을 거부하는 호텔이 늘어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런 호텔들은 적어도 한 명 이상 여성과 동행해야만 남자 손님을 받아준다고 한다. 유명 여행 사이트 ‘OMAAT(One Mile At A Time)’에 따르면 이 같은 호텔 규정이 터키 내에 다른 호텔로도 번지고 있다.



    출처 = unsplash


    실제로 온라인에 유포된 리스트에는 남자 전용 싱글 또는 더블 예약을 허용하지 않는 호텔이 100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힐튼의 터키 분점 두 곳 또한 남자 손님들 동반 투숙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선(The Sun)이 취재한 터키 남서부 도시 보드룸(Bodrum)의 루조 호텔은 호텔 웹사이트에 남자 고객만으로 이루어진 그룹은 받아줄 수 없고, 호텔 측은 예약 시 무조건적인 취소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명시해 두었다.

    취재진 전화 연락을 받은 호텔 관계자는 남성 고객들이 종종 요란한 파티를 열고, 다른 여성 손님들을 불편하게 만들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밝혔다. 터키 대부분 술집도 이런 규정을 갖고 있을 것이라고 첨언했다. 남자들만으로 이루어진 단체 손님이 여성 손님들에게 소위 작업을 걸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출처 = unsplash


    문제는 두 명 이상 남자 고객에 대해 예약을 금지하는 호텔 대부분이 호텔 웹사이트에는 이런 규정을 공개하고 있지 않다는 데 있다. 여행 사이트 OMAAT 누리꾼들은 “남자 고객들이 언제까지 호텔 프론트에서 발길을 돌려야 하느냐”며 분노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여성은 여행지에서 차별받는 일이 없는데, 남자만 이런 부당함을 겪어야 하느냐며 불만을 드러낸 누리꾼도 있었다.
     
    더 선은 호텔이 밝히지 않는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남자 고객을 거부하는 진짜 이유가 따로 있다는 말인데, 추측한대로 동성애 혐오가 그것이다. 신문은 더블트리바이힐튼케메르’ (DoubleTree by Hilton Kemer)와 같은 거대 호텔그룹 소속 호텔들도 이러한 규정을 갖고 있다는 건 호텔 이미지를 유지하기 위해 ‘동성애 차별’을 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정연재 여행+ 인턴 기자]
     



    출처 = unsplash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