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에서 인생사진도 찍어준다고!?” 이색 호텔 안내원 등장

    - Advertisement -

    호텔 컨시어지(안내 매니저)가 발전하고 있다. 단순 응대 서비스를 넘어서서 고객의 관광까지 책임지는 일일 비서로 거듭나는 중이다. AP 통신과 트래블 위클리는 3(현지시간) 전 세계 독특한 컨시어지 서비스를 소개했다.

    1. 인스타그램 매니저



    < 출처 – AP News Twitter >

     멕시코 더블유 푼타 데 미타(W Punta de Mita) 호텔은 최근 인스타그램 매니저를 신설했다.
     
    고객들이 호텔 수영장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동안 매니저들은 고객들의 인생사진을 찍어준다. 호텔 내 다른 사진 명소도 안내하고 따라다니며 SNS에 올릴만한 사진을 건질 수 있도록 돕는다.
     
    인스타그램 매니저로 일하는 에두아르도 발린 씨는 고객님의 인스타그램을 보며 원하는 구도 및 테마를 함께 논의한다. 요구 사항을 맞춰가며 최종 결과물을 만든다라며 고객이 SNS에 게시한 제가 찍어준 사진들을 보며 가장 큰 만족감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2. 탄소 중립 도우미

    카리브해 아루바에 위치한 부쿠티 & 타라 리조트(Bucuti & Tara Resort)탄소 중립 도우미를 운영 중이다. ‘탄소 중립 도우미의 관광을 신청한 여행객들은 관광 중 본인 행동에 비례하는 탄소배출권을 구매해야 한다.
     
    예를 들어 뉴욕에서 아루바행 비행기를 탑승한 관광객은 11.86달러어치의 배출권을 추가로 구매해야 한다. 암스테르담에서 온 사람은 뉴욕의 두 배가 넘는 25.89달러 배출권을 구입해야 한다.



    < 출처 – Flickr >

    비행기뿐만 아니라 운전이나 에어컨 사용 등 관광 일정 내내 자신이 배출한 탄소량을 배출권 구입으로 상쇄한다.
     
    에발트 바이만 리조트 회장은 탄소 중립 도우미를 운영한 이유에 대해 일부 관광객들은 여행 중 자신이 배출한 탄소에 대해 죄책감을 느낀다. 죄책감 없이 재밌게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라고 AP 통신에 전했다. 이 제도로 부쿠티 & 타라 리조트는 ‘UN 기후행동 어워드를 수상했다.

    3. ‘특이한 여행’ 안내원

    포틀랜드 하얏트 리젠시 호텔은 올해 11월부터 특이한 여행 안내원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곳 안내원들은 관광객들은 물론 현지인들도 잘 가지 않는 이색 여행지를 소개한다.
     
    예를 들어 자연환경을 좋아하는 관광객들에게는 북아메리카 빅풋(Bigfoot) 박물관을 추천한다. 빅풋은 아메리칸 원주민들로부터 구전되어 온 전설 속 괴물로, 발바닥이 매우 크며 사람들이 살지 않는 깊은 산골에서 서식한다고 전해진다. 빅풋 박물관은 여행안내서에도 거의 등재되지 않고, 현지인에게도 생소한 곳이다.



    < 출처 – Flickr >

    제이미 맥킨리 안내원은 포틀랜드만의 독특한 여행지를 소개해 주고 싶다. 거의 아무도 안 찾는 곳이지만, 분명 우리 도시를 빛내는 명소다라고 전했다.

    [이동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