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36m 높이 관광지에서 딸 껴안고 뛰어내린 아빠… 왜?

    - Advertisement -

    호주의 유명 관광지인 속삭임의 벽(Whispering Wall)’ 댐 위에서 생후 9개월 난 딸을 껴안고 뛰어내린 아버지의 소식이 전해졌다. 부녀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사진 – flickr

    22(현지시간) 영국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호주 일리암스타운에 위치한 속삭임의 벽댐 위에서 한쌍의 부녀가 뛰어내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남성이 아기를 품에 껴안은 채 투신했다고 목격자들은 진술했다. 이 댐의 높이는 약 36m로 전해졌다.
     
    당시 부녀가 추락하는 모습을 목격한 사람들은 즉시 경찰과 구급대 지원을 요청했지만 구급대가 도착했을 때 부녀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코비의 생전 모습. 사진 – SA Police

    아직까지 공식적인 신원 확인이 끝나진 않았지만 경찰은 사망한 부녀가 헨리 셰퍼드슨(Henry Shepherdson, 38)과 그의 딸 코비 셰퍼드슨(Kobi Shepherdson)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생전 헨리가 자신의 아내를 향해 가정폭력을 휘두른 전력이 있으며, 사망 당일 오전에 가족에 대한 접근금지 명령에 항의하는 재판에 참석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셰퍼드슨은 지난해 12월 가정폭력 등의 혐의로 기소된 뒤 가족과의 직접적 접촉 및 200m 이내 접근 등을 금지 당했다. 셰퍼드슨이 이날 어떻게 딸과 함께 있었는지 여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셰퍼드슨은 법적으로 접근금지 명령이 선고되기 전인 지난해 11월 페이스북에 딸 코비의 영상을 올리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사진 – flickr

    현재 경찰은 현장 목격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건을 수사 중이다. 경찰 측은 이번 사건은 사망자들의 가족들뿐만 아니라 주변인 모두에게 매우 고통스러운 사건이라며 코비의 엄마와 사건에 대해 말해본 결과 이 사건에 연루됐다고 예상되는 다른 인물은 없다고 밝혔다.
     
    호주 속삭임의 벽댐은 독특한 곡률과 지리적 특성 때문에 작게 속삭여도 댐의 반대쪽에 위치한 사람과 대화가 가능하다는 이유로 수년 간 관광지로 각광 받은 바 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