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여행은 한국으로…” 코로나 이후 첫 중국 현지 관광 설명회

    - Advertisement -


    출처 = 트위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한국 관광 설명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중국 베이징에서 열렸다.
     
    한국관광공사는 15일 오후 베이징 주중 한국문화원에서 한국에 가서 놀자라는 주제로 중국인 2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광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중국 현지에서 열리는 관광 설명회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16개월 만에 처음이다관광공사는 이날 설명회에서 제주, 부산, 강원 강릉 등을 중심으로 한 바닷가 도시를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특히 유명 연예인이 자주 가는 식당,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 사진 찍기 좋은 장소 등 중국인이 선호할 만한 관광지를 선보이며 한국의 다양한 매력을 알렸다.
     
    관광공사 측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행사 소식을 알린 지 이틀 만에 1천 명이 참가 신청을 해 중국인들이 해외여행에 얼마나 목말라 있었는지 알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지사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국인이 찾는 첫 해외여행지가 한국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광공사 측은 앞으로도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면서 한국의 주요 도시를 알리는 설명회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