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 아닙니다’ 색깔 하나 잘 써서 화제 됐다는 이곳의 정체

    - Advertisement -

    외여행을 가지 못하는 요즘, 해외 유수의 호텔을 구경하다 보면 유명한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느낌마저 든다. 진짜 여행과 비교하면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기분전환 효과는 톡톡히 누릴 수 있다. 우리의 일상도 얼른 다채로워지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색깔 배치 하나로 완벽히 다른 경험을 선사하는 호텔과 식당을 소개한다. 언뜻 보면 합성한 이미지 같지만 같은 공간이라는 점이 놀라울 따름이다.


    Toggle Hotel

    토글 호텔

    스이도바시, 도쿄

    ⓒShingo Nakashima / toggle hotel

    도쿄 중심부 스이도바시 군에 위치한 이곳은 외관에서부터 정체성이 느껴진다. 특히 외벽은 2021년 올해의 컬러 노란색과 회색을 번갈아 칠해 멀리에서도 눈에 띈다. 토글호텔은 ‘호텔 안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경험’에 초점을 맞춰 지어진 공간이다. 총 85개의 객실에 60개의 다른 배색을 적용했다.

    ⓒtoggle hotel

    가장 큰 특징은 컬러 블록 객실. 두 가지의 강렬한 색상을 한 객실에 배치하여 색다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객실 종류는 총 9가지로 로프트 룸, 프리미어 로프트 룸, 코너 룸, 스탠다드 룸, 발코니 룸, 슈페리어 룸, 프리미어 포스 룸, 유니버설 룸, 커넥팅 룸이 있다. 로프트 룸, 프리미어 로프트 룸은 침실 공간과 화장실이 진분홍색과 갈색, 초록색과 분홍색, 보라색과 주황색으로 각각 칠해져 있다. 세 객실 모두 10평 내외로 작은 규모인데 명도와 채도 차이가 큰 색깔을 배치하여 넓은 공간처럼 느껴진다.

    ⓒtoggle hotel

    코너 룸에서는 큰 창문으로 도쿄 도심과 도로가 펼쳐진다. 침실과 화장실이 등지고 있는데, 마찬가지로 배색을 달리했다. 침실은 파란색, 화장실은 노란색을 배치해 지루함을 피했다. 낮에는 파란색 벽에 뚫린 창문으로 햇빛이 쏟아져 청량감을 선사한다. 창문이 없는 화장실은 상대적으로 답답할 수 있는데 노란색을 칠해 발랄함을 더했다.

    카페 공간은 반은 녹색, 반은 회색을 사용했다. 다리미와 세탁기를 사용할 수 있는 라운더리 룸에는 노란색과 회색을 함께 적용했다. 시공을 맡은 클레인 달이 탐 아키텍처(Klein Dytham Architecture)는 “사실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많은 색을 접하지 않는다. 토글 호텔에 머물며 새로운 색채를 접하고, 활기를 되찾거나 진정을 찾는 등 긍정적인 영향을 받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BUNBURGERS BLIGNY

    번버거스 블리그니

    밀라노, 이탈리아

    ⓒGregory Abbate / MASQUE SPACIO

    밀라노의 버거 가게 번버거스 블리그니는 이탈리아의 젊은 고객층을 타겟으로 한 곳이다. 번버거스 블리그니는 1020 고객들은 쉽고 간결한 것, 그리고 사진으로 남기는 것을 좋아한다는 점에서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끄집어냈다. 이곳에 들어선 고객들은 어디에서 주문해야 하는지 쉽게 찾을 수 있다. 주문대와 음료 픽업 공간은 보라색, 식사 공간은 녹색으로 구분되어 있기 때문이다. 직관적인 색깔로 구분해둔 덕분에 영어나 이탈리아어를 못하는 고객들도 쉽게 주문하고 식사를 즐길 수 있다.

    ⓒGregory Abbate / MASQUE SPACIO

    식사하는 공간을 모두 초록색으로 칠하지 않은 것도 신의 한 수다. 벽 중간중간을 벽돌로 채워 공간을 분리했다. 테이블, 의자, 가판대 등은 나무 재질로 통일해 눈이 편안하다. 천장에 붙어있는 로고와 안내판은 스틸 소재를 사용해 강조했다. 또한 군데군데 아치 모양을 적용해 탁 트인 층고를 느낄 수 있다.


    Cafe Krujok

    카페 크루족

    보로네슈, 러시아

    ⓒInna Kablukova

    도넛을 테마로 한 카페 크루족은 러시아 남서부 보로네슈 중심부에 위치한다. 동그란 도넛의 이름을 딴 카페 크루족은 커피와 아침 식사가 대표 메뉴이다. 전체적으로 보라색과 크림색의 콜라보레이션이다. 상상만 할 때는 안 어울리는 조합이 아닐까 했는데, 비슷한 톤의 색깔을 사용해 부드럽게 어울린다.

    ⓒInna Kablukova

    크루족 카페는 두 공간으로 나뉜다. 입구 근처에는 벽과 가구가 크림색이고, 중간중간 보라색이 강조색으로 쓰였다. 안쪽으로 들어서면 반대로 벽은 보라색, 가구는 크림색을 사용해 조금 더 깊숙이 들어온 느낌이 든다. 화장실에 도착하면 미생물이 되어 반죽 사이로 들어간 느낌이 든다. 온통 크림색 거품으로 뒤덮여 다른 차원의 세계로 넘어온 경험을 할 수 있다.

    ⓒInna Kablukova

    이곳을 설계한 에렘추크(Eremchuk)와 피티츠카야(Pititskaya)는 ‘해체된 도넛’이라는 테마에 맞춰 카페 전체는 하나의 페이스트리처럼 보이게 만들고 싶었다고 한다. 마치 하나의 반죽 같은 가구들을 배치했다. 카페 안쪽 천장에는 거대한 반죽처럼 보이는 샹들리에를 달아 독특함을 더했다.

    정미진 여행+ 에디터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