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의 고장 이탈리아에 생긴 세계 최초 ‘피자 자판기’ 근황

    - Advertisement -

    피자의 고장 이탈리아에 피자 자동판매기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사진 – Mr.Go 인스타그램

    28(현지시간이탈리아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는 로마 역사지구에서 멀지 않은 시내에 전 세계 최초로 피자 자판기가 설치됐다고 보도했다. 나폴리 피자의 대명사인 마르게리타와 살라미(말린 햄), 판체타(소금에 절인 베이컨), 콰트로 포르마지(4가지 치즈) 등의 피자를 판매한다.
     
    가격은 제품별로 4.5~6유로(6천~8천 원)다. 밀가루 반죽부터 재료 첨가, 오븐으로 굽기까지 요리에 걸리는 시간은 3분 안팎이다. 요리가 완성되면 피자박스와 흡사한 흰 종이상자에 담겨 제공된다.






    사진 – Mr.Go 인스타그램

    자판기를 출시한 업체 미스터 (Mr.Go)’ 웹사이트에서 신중하게 엄선된 최고 품질의 재료만을 사용한다 소개했다.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자판기 내 식자재 재고량과 유통기한까지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피자에 대한 자부심이 남다른 자국민들의 평가는 엇갈린다. 라 레푸블리카에 실린 고객 반응을 보면, 한 고객은  모차렐라와 토마토가 훌륭하다. 이 정도면 매우 만족스럽다 호평했다. 반면에 다른 고객은 재료는 나쁘지 않다면서도 문제는 요리다. 발효 과정이 빠져 다소 건조하다 불만을 나타냈다.






    사진 – Mr.Go 인스타그램

    코로나19 사태로 음식점이 정상 영업을 하지 못하는 가운데 패스트푸드 피자가 그 틈새를 메우고 있다는 곱지 않은 시선도 있다.
     
    하지만 맛에 대한 평가를 떠나 이색적인 피자 자판기 등장 자체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보이면서 지역 명물로 부상할 조짐이 보인다고 외신은 전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