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범 3마리 탈출했는데 “공격성 낮아 괜찮아” 모른척한 동물원

    - Advertisement -

    중국의 한 동물원에서 표범 3마리가 탈출했는데도 일주일 동안 쉬쉬하다 들통 나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 웨이보

    9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중국 항저우(杭州)의 야생동물원에서 표범 3마리가 탈출했다. 그러나 동물원 측은 이런 사실을 바로 주변 민가나 관람객 등 외부에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당국의 조사 결과 표범이 동물원을 탈출한 건 지난 1일로 추정된다. 어떻게 탈출했는지는 아직 불분명한 상태다. 동물원 측은 지난 8일까지 일주일 동안 아무런 발표를 하지 않다가, 이번 주 들어 인근 지역 주민들 신고를 받고 출동한 당국에 의한 조사가 시작되며 부랴부랴 탈출 사실을 공지하고 나섰다.






    사진 – 웨이보

    동물원 측은 탈출 사실을 뒤늦게 공지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동물원 측은 지난 8 어린 표범들이라서 공격성이 약해 큰 위험은 초래하지 않을 것으로 봤다괜한 공포심을 불러일으키지 않기 위해 표범의 탈출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고 해명했다.
     
    깊이 후회하고 대중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사진 – unsplash

    중국 당국은 탈출한 표범 3마리 중 2마리를 마취총을 쏴 생포하는 데 성공했다. 나머지 1마리는 아직 잡히지 않아 인근 마을과 학교에는 안전 경보가 내려졌다.
     
    당국은 책임자를 체포해 경위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에는 표범이 어리다고 고양이 취급해도 되는가” “표범은 위험한 맹수다 등 동물원 측 대응에 대한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