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끄떡없다” 택배기사 ‘픽’ 기막힌 이동 수단 정체는

    - Advertisement -


    출처= 트위터

    인도에서 폭설로 차량이 고립되자 한 택배기사가 기발한 이동수단으로 배송에 나서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12(현지시간) 인디안 익스프레스는 카슈미르 스리나가르에서 사진기자 우마르 가니가 공개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아마존 택배기사로 일하는 한 남성이 말을 타고 배송하는 모습이 담겼다.
     
    카슈미르에서는 일주일 전 내린 폭설로 인해 북부지방은 12인치 이상의 눈이, 남부지방의 경우 무려 60인치에 달하는 높이의 눈이 쌓였다. 이로 인해 차량 4500여 대가 고속도로 위에 고립돼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다.
     
     



    출처= 트위터

    도로 교통이 완전히 마비되면서 차량 이동이 불가능해지자 카슈미르 주민들은 며칠째 택배를 거의 받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해당 택배기사는 생필품을 얻지 못해 불편을 겪고 있던 주민들에게 한시라도 빨리 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탑차 대신 말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람 무릎 높이까지 쌓인 눈과 미끄러워 보이는 길 등으로 지켜보는 사람들은 불안해했지만. 택배기사는 능숙하게 말을 타고 다녔다. 고객의 집 앞에 도착하면 말에서 내려 문 바로 앞에서 물건을 전달했고, 말은 소란을 피우지 않고 옆에서 얌전히 기다렸다.
     



    출처= 트위터

    아마존 인도 지부는 영상 속 택배기사가 아마존 소속이 맞다고 밝히며 해당 택배기사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 영상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되자 많은 사람들이 극한 상황에서도 열심히 일하는 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누리꾼들은 말을 배려해 최대한 힘을 들이지 않고 조심스럽게 말을 오르내리는 모습이 멋있다”, “늘 빠른 배송으로 아마존을 애용하는데, 이러한 기사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택배기사의 투철한 직업의식이 손님들을 기쁘게 했을 뿐 아니라 회사까지 엄청난 홍보효과를 얻게 한 셈이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