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삶 싫다” 60m 다리에서 점프한 유튜버의 최후

    - Advertisement -

    출처 : 유튜브 캡처

       미국의 한 유튜버가 ‘평범한 삶은 재미가 없다’라며 60m 높이의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내려 두개골 골절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유튜버 사 폼바가 미국 텍사스주 콜로라도강 페니백커 다리 위에서 강으로 뛰어내리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출처 : 유튜브 캡처

      17분 분량의 영상은 다리로 향하는 차 안에서의 폼바의 모습으로 시작해 페니백커 다리의 아치를 기어 올라가는 폼바의 모습으로 전환된다. 촬영은 그의 친구가 맡았다. 페니백커 다리의 높이는 차도에서 수면까지 약 30m지만, 수면에서 아치 정상까지의 높이는 배로 높다. 아치의 정상에서 폼바는 팔을 흔들어 보이고는 호기롭게 강으로 뛰어들었다.
        

    출처 : 유튜브 캡처

    출처 : 유튜브 캡처

     확실히 그의 평범한 삶은 거기까지였다. 뛰어내리는 도중 몸이 뒤집혀 머리부터 거꾸로 떨어지는 바람에 지나가는 보트를 향해 손을 흔들며 구조를 요청해 겨우 목숨을 구했다. 강가로 옮겨진 폼바는 머리를 움켜쥐고 바닥에 누워 구급 대원들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다. 얼마 뒤 구급 대원이 도착했고 그는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는 영상에서 “두개골이 골절되고 피를 흘려 병원에서 3일 동안 치료받았다”며 “사람들이 그럴 만한 가치가 있었는지 나에게 문자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회 수를 위해 다리에서 뛰어내린 것으로 볼 수 있지만, 나는 평범한 사람이 아니라 꿈을 찾아가는 사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영상에 달린 댓글 대부분은 더 좋은 꿈을 찾아보라는 반응이다. 영상의 조회 수는 지난 27일 게시 이후 이틀 동안 8천 회에 그쳤지만, 화제가 되며 11만 회를 넘겼고 현재는 유튜브의 조치로 삭제된 상태이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