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바게트 값 오른다는데… 한국 파리바게트 값도 오를까?

    - Advertisement -

    바게트 값 상승으로 프랑스 국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프랑스에서 바게트 값이 약 5센트(70) 오를 전망이라고 AP 통신이 28(현지시간) 보도했다.
     
    5센트가 작은 수치라고 여길 수 있지만, 사실 매우 가파른 상승치다. 지난 20년간 바게트 값은 불과 23센트(230) 올랐다라고 도미니크 안랑트(Dominique Anract) 프랑스 제빵사 연합 대표는 현지 언론에 말했다.



    < 출처 – Flickr >

    AP 뉴스는 국제 곡물 가격 상승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저조한 러시아 밀 수확량 때문에 국제 밀 가격이 30%나 올랐다고 보도했다.
     
    프랑스에서 바게트 가격은 체감 물가지표로 쓰인다. 매년 100억 개를 소비할 정도로 바게트는 프랑스인에게 핵심적인 필수재이기 때문이다. 1초에 바게트 약 320개를 먹는 꼴이다.
     
    바게트 물가 상승 소식에 시민들은 불안한 기색이다. 파리에 거주하는 마크 코헨(Marc Cohen) 씨는 치솟는 물가가 내 목 끝까지 올라오는 느낌이다. 매일 바게트 한 개는 먹기 때문에 5센트 인상일지라도 1년 단위로 환산하면 매우 치명적”이라고 인터뷰했다.
     
    제빵사 연합 대표 안랑트 씨도 “3센트 소폭 인상도 나라 전체에 재앙을 가져올 것이라며 바게트는 우리의 상징이자 생활이다. 절대 1유로(1300)를 넘길 수 없다고 전했다.



    < 출처 – Flickr >

    국내 프랜차이즈 빵 값도 오를 전망이다. 우윳값 상승이 원인이다.
     
    국내 전문가들은 최근 우윳값 상승으로 빵, 커피 등 다른 제품 가격까지 줄줄이 오르는 밀크플레이션을 경고했다.



    < 출처 – Flickr >

    농축유통신문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서울우유는 10월부터 우유 1 가격을 5.4% 인상해 2500원 중반이었던 우유 가격이 2700원까지 올랐다. 남양유업도 14일 제품 가격을 평균 4.9% 인상했다.
     
    이미 올해 2월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는 제품 가격을 각각 5.6% 9% 인상한 바 있다. 하지만 우유 외에도 설탕과 밀가루 등 잇따른 원재료 값 인상 소식에 전문가들은 추가적인 빵 값 상승을 예측한다.



    출처 – Flickr

    연이은 물가 상승 소식에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발표한 전 세계 빵 물가 통계가 누리꾼들 사이에 주목받고 있다.
     
    이코노미스트가 발표한 전 세계 생활비(Worldwide Cost of Living 2019)’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이 뉴욕과 파리를 제치고 빵 물가 1위를 달성했다.
     
    2019년 기준 서울에서 빵 1kg을 사는데 드는 비용은 15.59달러로 나타났다. 2위에 오른 뉴욕(8.33달러)보다 약 두 배 높다. 프랑스 파리(5.66달러)보다는 무려 3배나 비싸다.
     

    ※ 전 세계 주요 도시 빵 물가 (빵 1kg 구입 기준)
    도시
    싱가포르
    파리
    홍콩
    취리히
    제네바
    오사카
    서울
    코펜하겐
    뉴욕
    텔아비브
    물가($)
    3.40
    5.66
    3.91
    4.78
    6.06
    5.20
    15.59
    4.21
    8.33
    5.59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 2019년 ‘전 세계 생활비’ 보고서 기준


    [이동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