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때문에 3도 화상에 영구 장애 위기까지 놓인 13세 소녀

    - Advertisement -

    SNS에서 유행하는 영상을 따라하다 3도 화상 입게 된 소녀 가족이 다신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해달라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ABC 뉴스는 지난 30일(현지시간) 13세 소녀가 틱톡에서 본 영상을 흉내내려다 3도 화상을 입어 2주 넘게 병원에 입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사는 데스티니 크레인(13)은 지난 13일 화장실에서 가연성 액체를 이용해 거울에 그림을 그린 뒤 불을 붙이는 영상을 따라하려고 했다. 데스티니는 양초, 라이터, 소독용 알코올을 들고 욕실에 들어갔다. 얼마 후 폭발과 함께 순식간에 불이 났고, 곧 그녀의 몸으로 번졌다.

    데스티니가 따라하려 했던 영상과 화재 후 욕실 모습 / 출처 = 틱톡@jack-jerry, 고펀드미>

    그녀의 어머니 킴벌리 크레인은 “거실에서 엄마와 이야기를 나누다 비명 소리를 들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킴벌리는 “그래서 화장실 문을 열었더니 불이 나고 있었다. 데스티니도 욕실 안 물건들도 전부 불에 탔다”고 말했다.
         
    가까스로 딸을 데리고 나온 킴벌리는 불에 타는 셔츠를 벗겼고, 이웃이 119에 신고했다.
    그녀는 “딸 아이의 무릎부터 머리카락까지 전부 불길에 휩싸여있었다”고 묘사했다.
         
    이후 데스티니는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특히 목과 오른팔 부위를 심하게 다쳐 3차례나 피부 이식 수술을 받았다.
    3도 화상을 입은 부위가 괴사나 2차 감염에 노출될 경우 운동 장애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여동생 안드레아 크레인은 “언니는 이 일로 평생 물리치료를 받아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녀는 팔, 어깨, 손가락 등의 재활을 포함해 회복하는데 몇 달은 더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가족들은 “자녀들이 소셜 미디어 상에서 번지는 극도로 위험한 유행을 함부로 따라하지 못하게 막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틱톡은 지난해 보도자료를 통해 “상해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챌린지에 대한 복제나 흉내는 허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사용자들이 행동에 주의를 기울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