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가장 먼저 가고 싶은 해외여행지는 ‘유럽’

    - Advertisement -

    코로나19 이후 가장 먼저 떠나고 싶은 해외여행지는 유럽인 것으로 나타났다응답자의 81%가 여행 제한 해제 후 1년 내로 해외여행을 떠나겠다고 응답했다.



    사진 – unsplash

    이는 프랑스 관광청이 지난 3코로나19 이후 여행 트렌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여 한국인 남녀 8129명이 참여한 결과다. 과반수가 넘는 62%의 응답자가 밀레니얼 세대인 20~39세였다.
     
    코로나19 이후 가장 먼저 떠나고 싶은 해외여행지는 유럽이 68%의 응답률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아시아(중국, 일본, 홍콩 등)13.1%, 동남아시아(태국, 베트남, 필리핀 등)7.8%로 뒤를 이었다.






    사진 – unsplash

    여행 제한이 완전히 해제된 후 언제 해외여행을 떠날 것으로 예상하냐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81%1년 이내 떠날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 중에서도 1~4개월 이내라는 답변이 29%로 가장 많았고, 6개월 이내라는 답변이 28%, 1년 이내라는 답변이 24%였다.
     
    코로나19 이후의 여행에서도 위생과 안전은 여행객들이 고려하는 중요한 요소로 나타났다.
     
    응답자 78.9%가 발열 체크, 손 소독제 비치 등의 방역 수칙 준수가 여행 제한 해제 후에도 여행지가 반드시 갖춰야 할 사항으로 꼽았으며, 시설 내 규칙적인 방역과 소독(68.5%), 개인 방문객들의 마스크 착용 의무(59,4%), 상품 취소 또는 환불 등에 대한 유연한 옵션 제공(44.5%) 순으로 답했다.
     
    축제와 대형 이벤트는 위생 문제상 가장 참가하기 꺼려지는 액티비티로 꼽혔다.






    사진 – unsplash

    응답자의 90%가 여행 제한이 완전히 해제될 경우 2022년에 프랑스를 방문할 의향이 있음을 밝혔다.
     
    프랑스 여행 시 즐기고 싶은 액티비티는 박물관, 유적지 등 관광명소 방문이 65.4%로 가장 많았고, 미식 여행이 58%로 뒤를 이었다. 대도시 위주 여행과 소도시 중심 여행은 각각 43%30.6%를 차지했다.
     
    방문해보고 싶은 프랑스 여행지는 수도 파리 일 드 프랑스 지역64.6%로 견고한 1위를 차지했고, 파리 근교인 노르망디 지역44.3%2, 남프랑스로 지칭되는 프로방스 알프 코트다쥐르 지역37.6%3위에 올랐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