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수수료 10%”내야 식사할 수 있다고? 뉴욕 상황 살펴보니…

    - Advertisement -

    Unsplash

     
    앞으로 미국 뉴욕시의 식당에서 식사하려면 음식값의 최대 10%에 해당하는 코로나 수수료를 내야할 것으로 보인다.
     
    19(현지 시각) CNN에 따르면, 뉴욕시 의회는 최근 식당 업주가 식사비의 최대 10% 코로나 회복 비용’(Covid-19 Recovery Charge)으로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462라는 압도적인 찬성을 받아 통과됐다.
     
    다만 배달이나 포장 주문 손님에겐 수수료를 부과할 수 없다. 해당 수수료는 종업원이 받는 팁과는 별도로 청구돼 팁으로 대신할 수 없도록 규정됐다.
     

    Unsplash

    현재 뉴욕시는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식당 야외 테이블에서만 식사가 가능하다. 오는 30일부터 실내 영업을 할 수 있지만, 식당 수용률을 25%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 뉴욕시장이 법안에 서명하면 식당 내 실내 식사가 완전히 가능해진 후 90일 동안 코로나 회복 수수료를 부과할 수 있다.
     

    빌 데 블라지오 뉴욕시장 역시 이 법안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서명 날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Unsplash

    6개월 이상 지속된 실내 영업 중단조치로 뉴욕 식당들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뉴욕 식당 점주들은 미용실, 주유소 등에서는 수수료를 부과할 수 있는 권한이 있지만 유일하게 레스토랑에서는 권한이 없다며 반발해왔다. 뉴욕 레스토랑협회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식당 중 64%추가 재정지원 없이는 연말 이전에 문을 닫을 수 있다고 밝혔다.
     
    조셉 보렐리 뉴욕시 시의원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이 비용이 (코로나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메뉴 가격은 인상하고 싶지 않은 업주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플로리다 등 일부 지역에서 레스토랑, 카페들이 자율적으로 코로나 수수료를 부과했다가 거센 역풍을 맞은 바 있어 실제로 시행에 들어가면 손님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