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불경기라고? 중국은 ‘경제 상승’ 이득 본다

    - Advertisement -

    Flickr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 침체가 심각한 상황에서 중국은 오히려 경제 실적이 상승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11(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은 올해 미국, 유럽 등 국가의 GDP가 전체적으로 추락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중국은 전년보다 약 1.1%포인트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CNN이 세계은행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올해 중국 GDP 추정치는 약 146,000억달러(16,826조원)세계 GDP17.5%에 달하며 지난해 증가분의 3배가 넘는 규모.
     
    세계은행은 지난 6월 글로벌 GDP5.2% 감소하는 반면 중국은 1.6%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Unsplash

    맥쿼리 그룹의 중국 수석 경제학자 래리 후는 코로나19 혼란이 없었더라도 올해 중국의 GDP점유율은 증가했을 것이라며 중국의 코로나19 회복세가 다른 나라보다 훨씬 강했다고 말했다.
     
    CNN은 중국의 경제 성장 원인에 대해 중국이 엄격한 봉쇄 등의 조치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에서 비교적 빠르게 벗어났고 막대한 재정 투입 등의 성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국민들의 지출을 촉진하기 위해 현금 인센티브 제도를 추진했다. 이는 지난 주 중국 황금연휴 기간 동안 중국인들의 관광으로 인한 지출이 반등하면서 성과가 뚜렷해졌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