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서워” 백신만 4번 맞은 호주 남성

    - Advertisement -


    톰 리 / 출처 = 트위터 @tomleeaus

    호주 현지 언론은 13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면역력 향상’을 위해 일반인의 2배에 달하는 백신을 교차 접종했다고 보도했다.
     
    호주 시드니에 사는 톰 리(34)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각각 화이자 2회, 아스트라제네카(AZ) 2회씩총 4차례 코로나 백신 접종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유는 항체를 최대화시키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매번 백신을 맞을 때마다 SNS에 기록했다. 올해 3월 31일 AZ백신을 접종했고, 두 달 뒤 5월 31일에 화이자 백신을 교차 접종했다. 이어 6월 30일에 AZ백신을 다시 맞았으며, 지난 12일에 두번째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다.
     
    톰은 백신 접종 후 몸 상태에 대해 “괜찮다”고 표현했다. 이어 “코로나19로부터 더 나은 보호를 받을 기회를 놓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혈액 내 항체 수를 알 수 있는 항체 적층 검사를 받기 위해 다음주에 지역 의료진을 방문할 것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톰의 접종 증명서 / 출처 = 트위터 @tomleeaus

    톰이 여러 번 교차 접종을 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이 백신 새치기를 한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자, 그는 “나는 어떤 백신도 훔치지 않고, 직접 접종 센터에 가서 줄을 섰다”고 해명했다. 그는 “의료진들은 백신을 맞으려고 애쓰는 나 같은 사람을 외면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톰은 SNS에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올리며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현재 호주 정부는 AZ백신의 혈액 응고 부작용을 고려해 60세 이상에게만 AZ백신 접종을 권고했었으나, 최근 델타 변이가 확산하자 접종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했다. 화이자 백신은 40세 이상이나 방역을 위해 최전방에서 일하는 사람을 우선 접종하고 있다.
     
    한편, 의료 전문가는 “백신을 과다 투약하면 오히려 질병에 감염될 수 있다”며 “동일 종류의 백신을 2차례 접종할 것을 권장한다”고 강조했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