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막는 소똥샤워? 심각한 인도 현재 상황

    - Advertisement -


    출처=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폭증세가 멈추지 않고 있는 인도에서 소똥을 온몸에 바르는 민간요법이 성행하고 있다.
     
    11(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 서부 구자라트 주에서 일부 힌두교 신자들이 매주 한 번씩 소 보호소를 방문해 온몸에 소의 똥과 오줌을 바르고 있다. 이를 통해 면역력을 높여 코로나19를 예방하려는 의도다.
     



    출처= 트위터

    소 보호소를 찾은 이들은 몸에 묻은 소의 배설물이 마르기를 기다리며 소를 껴안거나 절을 한다. 힘을 끌어올리기 위해 요가도 한다. 이후 이들은 우유나 버터밀크로 몸에 말라붙은 소똥을 씻어낸다.
     
    힌두교는 소를 생명과 대지를 상징하는 성스러운 동물로 여겨 소똥에도 치료와 소독의 효과가 있다고 믿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지역에서는 소의 똥과 오줌으로 만든 약, 청소용품 등도 판다.



    출처= 트위터

    의료진들은 소의 배설물이 코로나에 대한 면역력을 증진시킨다는 구체적인 과학적 증거는 없다는 입장이다. 오히려 이 과정에서 다른 감염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인도 의학협회의 JA 자얄랄 회장은 그것은 순전히 믿음일 뿐이다라며 동물에서 사람으로 다른 병이 퍼질 수도 있는 위험한 행위를 당장 그만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4월 힌두교 축제 ‘쿰브멜라’ 기간 인도 갠지스강 주변의 인파. 출처= 플리커

    최근 인도는 전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코로나19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인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329942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폭증에는 4힌두교 최대 성지 순례 축제에 수많은 인파가 갠지스강에 몰려드는 등 방역 수칙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점과 변이 바이러스 발생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