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났나? 중국 국경절 황금연휴에 4억명 관광 즐겼다

    - Advertisement -

     

    출처 : VCG

      중국에서 8일간의 국경절 황금연휴를 맞아 국내 관광시장이 예년 수준에 가깝게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문화관광부는 국경절 연휴 첫 4일간 중국 국내 관광객이 42500만 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의 78.4% 수준이며, 관광 수입은 31202000만 위안(538733억 원)으로 작년의 68.9% 수준으로 회복됐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이를 두고 해외여행이 어려워지자 중국인의 여행 수요가 국내로 집중됐다 분석했다.




    국내 항공편, 영화 산업,
    관광지 수입 모두 회복?



    출처 : VCG


      나흘간 국내 항공 이용객은 647만 명으로, 사실상 국내 항공편은 작년의 수준을 회복했다. 코로나19 확산을 위해 영화관 수용 인원을 75%로 줄였지만 전국의 극장표 판매액도 20억 위안(약 3452억 원)을 넘어서며 지난해의 기록에 육박했다.


    출처 : CFP

       
      코로나19 발원지로 수개월 동안 폐쇄하며 피해가 심했던 후베이성의 관광 수입도 전년에 가까운 수준으로 85.5%까지 회복됐다.

      일부 관광지에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관광객이 몰렸다. 중국 남서부 쓰촨성의 경우 연휴 첫날 관광 수입이 작년보다 38% 이상 증가했으며, 베이징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69.8% 많은 110만 명이 방문하며 관광 수입이 219.6% 늘어났다.
     


    출처 : VCG


      텐위 베이징 경제협력협회 이사는 글로벌타임스를 통해 매년 국경일 연휴 기간은 지출을 장려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중요하게 작용한다,연휴 절반 동안의 회복 속도를 감안할 때, 지난해 국경일 연휴 동안의 관광 수입을 완전히 회복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 전망했다. 그러면서 운수와 요식, 오락 등의 업종이 큰 수혜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 글로벌타임스

     
      중국 관영매체들도 올해 관광 소비에 대해 긍정적이다. 신화통신은 메이투안 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연휴 동안 올해 국내 관광 명소의 수입이 전년의 90%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두 달 가까이 코로나19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가 없다고 공식 발표하고 있으며, 신규 확진 환자는 모두 해외 유입 사례로 나타났다.





    심수아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