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벽과의 거리 단 2.5m..’숨 막히는 크루즈 여행’

    - Advertisement -

    거의 만차인 곳에서 주차를 할 때, 아찔했던 경험 한 번씩은 있을 것이다. 그런데 단 2.5m의 간격만을 두고 그리스 코린트 운하를 통과하는 대형 유람선이 있어 화제다.

    22.52m, 무게 24천 톤의 크루즈선 브레마(Braemar)가 골짜기처럼 깊고 좁은 코린트 운하로 들어가 아슬아슬한 항해를 선보인다고 the mirror 밝혔다.

    사진 출처: Fred. Olsen Cruise Lines 공식 홈페이지


    코린트 운하는 6.3길이로 이탈리아와 그리스 아테네의 항구들을 잇는 지름길로 알려지면서 1893년부터 선박들이 통과해온 곳이다. 코린트 운하의 최대 폭이 25m인 반면, 브레마(Braemar)호의 선체 폭은 22.5에 달한다.

    한편, 브레마(Braemar)는 지난 2019년 이 항해를 처음으로 선보이면서 코린트 운하를 통과한 세계에서 가장 긴 선박이 됐다. 관계자는 승객들이 손으로 운하 벽을 거의 만질 수 있을 만큼 운하 절벽에 가깝게 운항했다라고 전했다. 그리고 20235, 다시 한 번 코린트 운하를 통과하는 아찔한 경험을 할 수 있게 된다.



    사진 출처: Fred. Olsen Cruise Lines 공식 홈페이지

    가격은 1인당 4,999파운드부터 시작되며 프레드 올슨(Fread Olsen) 웹사이트에서 예약할 수 있다. 가장 저렴한 요금은 이용 조건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202221일까지 예약을 해야 한다.


    [지세희 여행+인턴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