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오직 5명만 가능? 안식월을 보내는 특별한 방법

    - Advertisement -

    남극에서 안식월을 보낼 일생일대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일상과 업무로부터 온전히 벗어나 주변 사람들과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이 뜻깊은 경험은 전 세계 5명에게만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남극에서 보내는 안식월’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에어비앤비가 국제해양환경단체인 해양보존센터(Ocean Conservancy)와 함께 주최하는 여행이자 과학 연구 프로젝트죠.

    남극은 세계적으로 가장 고립된 지역에 속하는데요, 남극 과학자 커스티 존스-윌리엄스(Kirstie Jones-Williams)와 함께 떠나는 이번 여정에서는 눈 샘플을 채취해 얼마나 많은 미세 플라스틱 조각이 남극 내륙까지 도달했는지 연구하게 됩니다. 지구의 다른 지역에서 생성된 플라스틱 오염이 남극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환경보호를 위해 어떤 노력을 할 수 있을지 알리는 것이 그 목적이죠.

    커스티 존스-윌리엄스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남극이 천혜의 자연환경을 그대로 유지한 고립된 땅이라 생각하지만, 최근 가장 외딴 지역까지도 플라스틱으로 오염된 증거가 나타나고 있다”며, “미세 플라스틱이 이동하는 경로를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탐험 일정은?

    우선 칠레 푼타아레나스에서 열리는 집중 교육에 참여해 빙하학 및 현장 샘플 채취 방법에 대한 교육을 받고, 실험실 작업과 장비 이용 연습을 하며 탐험을 준비합니다.

    남극까지는 항공편으로 이동하는데요. 비행기가 착륙할 ‘블루 아이스’ 활주로는 자연적으로 형성된 지형으로, 이번 연구가 진행되는 내륙 깊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남극 내륙에서 눈 샘플을 채취하고 외부에서 유입된 초미세 합성섬유가 있는지 연구할 텐데요, 지구의 다른 지역에서 생성된 폐기물과 오염 물질이 얼마나 멀리까지 이동하는지 확인합니다. 남극점을 방문해 단 몇 걸음 만에 지구를 한 바퀴 도는 경험도 빼놓을 수 없죠. 드레이크 빙폭, 찰스 피크 윈드스쿠프, 엘리펀트 헤드 등 남극의 명소를 방문해 남극 대륙의 지형을 둘러보고 그 아름다움을 감상할 기회도 마련했습니다.

    칠레로 돌아가 조사 결과를 마저 연구하고, 해양보존센터의 해양 보호 홍보대사가 되어 사람들이 어떻게 하면 해양생태 보전을 위해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할 수 있을지 알리는 것이 최종 단계입니다.

    재니스 셜스 존스(Janis Searles Jones) 해양보존센터 CEO는 “‘남극에서 보내는 안식월’을 진행하는 것은 플라스틱으로 인한 해양오염에 맞서 지속적으로 투쟁하고 이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울 엄청난 기회”라며, 해양보존센터는 아주 오래전부터 시민 과학자들과 협력하며 환경 보존과 연구에 힘써왔으며, 이번 탐험의 연구결과를 통해 전 세계적인 해결책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습니다.

    에어비앤비 역시 전 세계 국가와 도시에서 지역적이고, 진실하며 지속가능한 관광을 추진하기 위해 건강한 여행을 장려해왔는데요. 2018년 에어비앤비 이용자 가운데 64%는 집안의 남는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는 환경친화적인 여행 옵션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공유 숙박을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특히 2018년 8월 이후, 흙집, 유르트, 트리하우스, 텐트, 산장, 통나무집과 같은 친환경 숙소에 숙박한 에어비앤비 게스트 수는 5백만 명에 이릅니다. 에어비앤비 데이터에 따르면, 현지 전문가와 활동가가 진행하는 친환경적이고 지속가능한 체험 예약 또한 작년 한 해 동안 196%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원 자격은?

    ‘남극에서 보내는 안식월’의 지원자는 만 18세 이상이며, 시민 과학자로서 자원 활동을 하기 위해 칠레와 남극대륙을 2019년 11월부터 12월 중 한 달간 여행할 수 있어야 합니다. 또한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준의 영어를 구사해야 하죠. 특정 국가 및 거주 지역의 거주자에 한해 참여할 수 있으니 이것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네덜란드, 노르웨이, 뉴질랜드, 대만, 대한민국, 덴마크, 독일, 두바이, 러시아, 말레이시아, 멕시코, 미국, 벨기에, 브라질, 스웨덴, 스위스, 스페인, 싱가포르, 아르헨티나, 아일랜드, 영국, 오스트리아, 이탈리아, 인도, 일본, 중국, 칠레, 캐나다, 태국, 포르투갈, 프랑스, 호주, 홍콩. 최종 5인의 시민 과학자 선발은 10월 30일 발표될 예정이며,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 해양보존센터(Ocean Conservancy)

    사진 = 공식 홈페이지

    해양보존센터는 바다와 바닷속 야생동물 및 바다에 의존해 삶을 일구는 지역사회를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 과학에 기반한 솔루션을 만들어갑니다.

    ** 남극 과학자 커스티 존스-윌리엄스(Kirstie Jones-Williams)

    커스티 존스-윌리엄스/ 사진 = British Antarctic Survey

    남극 과학자인 커스티 존스-윌리엄스는 미세 플라스틱이 극지방의 바닷속에 서식하는 동물성 플랑크톤에 미치는 영향을 전문적으로 연구합니다. NERC GW4+ DTP 교육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영국 엑서터 대학에서 생물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이지윤 여행+ 에디터

    자료 제공 = 에어비앤비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