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뉴욕 모델’이 폭로한 살 빼는 법

    - Advertisement -

    미국 뉴욕에서 일하는 모델은 무엇을 얼마나 먹을까. 17세에 뉴욕의 한 모델 에이전시에서 모델 일을 시작한 애비 허버트(Abbie Herbert)는 틱톡 영상을 통해 그녀가 경험했던 무시무시한 체중 조절법을 폭로했다. 그녀가 몸담았던 기획사의 강제적인 방식이었다.
     



    출처 = unsplash


    하루에 떡 한 개를 먹었다. 그녀가 일을 시작할 때 49kg의 마른 몸매였음에도 전속 매니저를 옆에 두어 식습관을 감시했다. 매일 무엇을 먹었는지 사진을 찍어 보고해야했다. 더 심각한 건 매일 허벅지와 종아리 사진을 찍어야 했다는 점이다. 호주 패션 잡지 나인허니(9honey)에 따르면 애비는 회사로부터 다리가 두꺼운 편이니 최대한 걸어다니지 말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애비는 기획사의 말을 따랐지만 얼마 못 가 일을 그만두었다. 이후 미친 듯이 술을 마시며 자신이 누구인지, 모델이라는 꿈에 회의감을 안고 스스로를 내팽겨치는 상태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현재 다른 기획사에서 모델 일을 이어가며 980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로 자리매김한 그녀는 모델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몇 가지 조언을 남겼다.
     



    출처 = 애비 허스트 틱톡 페이지


    최근 모델 기획사에서 모델들을 몸무게에 대해 이전보다 개방적인 사고방식을 보여주려 하지만, 그냥 그러는 할 뿐이다뉴욕이든 다른 지역이든 강압적인 다이어트 방식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또 영상을 보고 널리 공유해주면 좀 더 나은 환경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아무리 힘들어도 모델 일을 하고싶다면 스스로를 존중해주는 기획사를 찾아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네 몸에 대해 어떠한 불만이라도 갖고있다면 빨리 작별인사를 고하라고 말했다.
     



    출처 = unsplash


    현재 그녀의 영상은 790만 뷰를 기록했다. 수많은 누리꾼들이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나도 잠깐 모델 일을 한 적이 있었는데 목표한 대로 살을 뺐지만 일을 주지 않은 경우가 있었다며 터무니없이 일방적인 기획사의 강요를 비판하는 댓글도 있었다. 의심이 가는 회사가 있는데, 빅토리아 시크* 아니냐거기는 몸 전체 면도가 의무이기도 하다고 말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정연재 여행+ 인턴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