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세계 관광객 ‘74%’ 감소… 우리나라는?

    - Advertisement -

    지난 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세계 관광객이 70%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출처 – unsplash

    2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유엔 세계관광기구(UNWTO) 보고서를 인용해 공개한 인포그래픽스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국제관광객은 38100만 명으로 전년(2019)보다 74% 줄었다.

    권역별로 살펴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제관광객이 5700만 명으로 84%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유럽은 22100만 명으로 70%, 미주 지역은 6900만 명으로 69% 감소했다. 아프리카(1800만 명)와 중동(1600만 명)75%씩 줄었다.




    국제관광객 추이 (단위: 만명, %)



    국제관광객 추이 (단위: 만명, %) /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인포그래픽스

    우리나라의 경우 외국인 관광객 감소율은 전 세계 관광객 감소율보다 더 컸다. 무려 85.6% 감소한 2519천 명이 지난해 방한 외래 관광객으로 집계됐다.
     
    작년 한국을 찾은 외래 관광객 1위 국가는 중국이었다. 686천 명이 한국을 찾아 전년보다 88.6% 줄었다. 일본(431천 명) 미국(22만 명) 대만(167천 명) 필리핀(116천 명) 홍콩(89천 명) 등이 순위를 잇달았다.
     
    그리고 지난해 해외로 여행한 한국인은 4276천 명으로 전년보다 85.1% 줄었다.






    사진출처 – unsplash

    올해는 전 세계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치료제도 개발되고 있어 전반적으로 관광객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정부도 관광시장 회복을 위해 비격리 여행권역(트래블 버블)과 전자 백신여권(트래블 패스) 도입 등을 검토 중이다. 트래블 버블은 코로나19 음성 확인을 전제로 상호 입국 금지 조치를 해제하거나 격리 조치를 완화하는 것을 뜻한다. 현재는 입·출국 시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