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무식? 한국 꺼져라” 필리핀서 들끓는 혐한 트윗, 왜?

    - Advertisement -

    출처: 트위터

    필리핀 네티즌들이 트위터에서 #CancelKorea(한국, 취소하라)는 해시태그를 붙인 글들을 확산시키며 반한(反韓)을 넘어서 혐한(嫌韓)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9일 필리핀 언론 마닐라 블루틴에 따르면 필리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플루언서 벨라 포치가 최근 왼쪽 팔에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문양의 문신을 한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한국 네티즌들의 거센 비난을 받았다.
     
    그는 뒤늦게 욱일기의 역사적 배경에 무지했다고 용서를 구했고, 한국을 사랑한다며 다른 사람들에게도 욱일기에 대해 알려주겠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문신을 지우기 위한 예약을 잡았다고 밝히면서 사태가 일단락되는 듯했다.

    출처: 트위터

    하지만 일부 한국 네티즌들이 가난한 필리핀인은 작고 못 배워서 무식하고 속이 좁다”, “못생겼다라는 등 묘욕적이고 인종차별적인 댓글을 다는 바람에 현지 네티즌이 발끈했다.
     
    필리핀 네티즌들은 #ApologizeKorea(한국, 사과하라)”, “#CancelKorea(한국, 취소하라)등의 해시태그를 노출하며 반한 운동을 벌였고, 일부 네티즌은 한국에서 겪었던 인종차별 경험을 공유하기도 했다.
     
    해당 인플루언서 벨라도 트위터에 한국인 당신들은 날 공격할 수 있다. 그건 괜찮다. 하지만 필리핀 사람들을 공격하고 그들을 조롱하는 것은 내가 참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출처: 벨라 포치 인스타그램

    벨라는 틱톡 팔로워가 1580만명에 달하고, 인스타그램 팔로워도 200만명이 넘을 정도로 높은 인기를 누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현지 언론이 잇따라 관련 소식을 전하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하는 분위기.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초기에도 베트남에서 반한 감정이 거세게 일어난 적이 있다. 한국에서 입국한 한국인을 격리시키고 국민정서가 담긴 특별한 음식인 베트남식 샌드위치 반미를 제공했는데 이를 한국 사람들이 빵조각으로 치부한다는 얘기가 퍼졌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격리 기간에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를 통해 쉽게 접하는 한국 드라마에 대한 인기가 급상승하는 등 아시아에서 한국 문화 상품에 대한 수요가 늘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다그러나 동남아 국가들에서 잇따라 불거진 혐한 논란 때문에 이같은 분위기가 꺾이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