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업이 만들었다는데, 도대체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 Advertisement -

    도대체 이 신박한 물건은 어디에 쓰는 물건인고?

    일본의 한 벤처기업이 언제 어디서든 ‘나만의’ 개인 공간을 만들어 주고, 집중력도 높여준다는 웨어러블 기기를 선보였다.



    일본 벤처기업 ‘시프톨’이 개발한 웨어러블 기기 / 사진=shiftall


    분명 M*스퀘어는 아니고…언뜻 보면 경주마가 쓰는 눈가리개 같다.



    사진=pxhere


    시프톨(Shiftall)이란 회사가 개발한 이 제품은 ‘웨어 스페이스(Wear Space)’라는 이름을 달고 있다. 시야를 막는 파티션과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탑재한 블루투스 무선 헤드폰을 합쳐 만들었다고 한다. 



    쓰고 있으면 이런 모습 / 사진=shiftall


    머리에 장착하고 사용하는 기기인데, 시야를 좁게 만들어 자연스럽게 사용자 집중력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 카페 등 시끄러운 공공장소에서도 쾌적한 개인 공간을 추구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강조한다. 

    주변 소음을 3단계로 조절해 사용할 수 있고, 스마트폰이나 PC와 연결하면 핸즈프리 통화도 할 수 있기 때문에 화상 회의 참가도 문제없다. 물론 헤드폰이므로 음악, 영화 감상도 가능하다.



    언제 어디에서든 나만의 개인 공간을 만들 수 있… / 사진=shiftall


    하지만 워낙 독특한 디자인 탓에 이런 걸 공공장소에서 쓰고 있으면 주위 이목이 집중될 수밖에 없을 거 같다. 나만의 조용한 시간을 원했는데, 오히려 더 신경 쓰이고 번거롭게 될 거 같은 느낌. 

    본인은 (이 기기를 쓴 덕분에) 못 느낄지 모르겠지만, 주위를 오가는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일본 라면 전문점 ‘이치란’ 매장 모습 / 사진=facebook


    그래도 나중엔 어떻게 될지 모를 일이다. 독신가구가 증가 추세라고 하던데, 이런 제품이 ‘일(1)코노미’ 히트 상품이 될지 누가 알겠나. 독서실 책상 같은 혼밥 테이블에서 홀로 밥 먹는 일본 사람들 처음 봤을 땐 너무 이상했는데, 이젠 국내에도 그런 식당들 꽤 많지 않은가 말이다.

    최용성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