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샷 찍으려고…” 원숭이 우리에 무단침입해 치토스 건넨 여성

    - Advertisement -

    미국의 한 동물원에서 원숭이 사육장에 무단으로 침입해 원숭이에게 과자를 준 여성이 직장에서 해고당하고, 동물원 측으로부터 고소당할 위기에 처했다.
     

    사진 – 인스타그램 @fitfamelpaso

    25(현지 시각) 폭스뉴스에 따르면 루시 레는 지난 23일 미국 텍사스주 엘파소 동물원의 거미원숭이 사육장에 무단으로 침입해 돌아다녔다.
     
    소셜미디어에 공유된 영상을 보면 루시는 거미원숭이 사육장의 폭포에 들어가 앉아 원숭이들에게 핫 치토스과자를 나눠줬다. 루시는 원숭이들이 가까이와도 경계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물가를 휘젓고 다녔다.





    사진 – 인스타그램 @fitfamelpaso

    거미원숭이들은 보통 사람과의 접촉을 경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람들을 향해 공격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동물원 책임자 조 몬티사노는 현지 매체에 루시는 멍청했고 운이 좋았다고 전했다. 그는 원숭이들은 힘이 강하고 송곳니를 갖고 있다마음만 먹으면 사람을 내팽개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원숭이들이 이 과자를 실제로 먹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진 – 인스타그램 @fitfamelpaso

    해당 동물원의 사육사인 메이슨 클라이스트도 본인이 위험할 뻔했던 것 뿐만 아니라 원숭이들의 안전에도 위협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 식단에 따라 먹이를 먹는 원숭이들이 사람의 과자를 먹었다면 소화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다면서 사육사가 원숭이들과 수년 간 쌓아온 신뢰 관계를 망칠 위험도 있다고 설명했다.
     
    다행히 거미원숭이들은 건강에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엘파소 동물원 측은 루시에 대한 형사고발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루시가 다니던 로펌의 성명. 사진 – Lovett Law Firm 페이스북

    법무사로 로펌에서 일하던 루시는 직장에서도 해고됐다. 그가 일하던 로펌은 바로 다음 날 페이스북을 통해 성명을 내 동물원의 입장을 지지하고 루시와 재빨리 손절했다.
     
    로펌 측은 루시는 해고됐다우리 로펌은 동물들과 동물권에 대한 강한 지지자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당연히 그런 무책임하고 무모한 행동을 용납하지 않는다며 동물원과 거미원숭이들이 하루빨리 트라우마적인 경험으로부터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루시는 소셜미디어에 올릴 사진을 찍으려 우리 안에 들어갔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미디어에는 누리꾼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동물보다 (루시의) IQ가 더 낮은 것 같은데 왜 동물이 우리에 갇혀있는 거냐”, “요즘 사람들이 관심 받기 위해서 하는 행동은 도를 넘는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