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날만 기다렸다” 방탄소년단 LA에서 팬데믹 이후 첫 콘서트

    - Advertisement -

    세계 최정상 그룹 방탄소년단(BTS)2년 만에 오프라인 콘서트를 개최한다. 영국 로이터 통신은 28(현지시간) 방탄소년단의 향후 일정을 보도했다.



    출처 – Flickr

    방탄소년단이 오는 11월과 12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오프라인 콘서트를 갖는다.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이후 첫 공연이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LA’라는 이름으로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SoFi Stadium)에서 1127·28일 그리고 121·2일 총 4차례 공연을 할 예정이다.
     
    방탄소년단은 2019년 이후 2년간 콘서트를 열지 못했다. 방탄소년단의 마지막 오프라인 공연은 10월 말 서울 잠실 올림픽경기장에서 열린 러브 유어셀프; 스피크 유어셀프라는 월드투어 파이널 공연이었다. 20204월 총 40회가 넘는 사상 최대 규모의 세계 순회공연을 계획했지만 바이러스 확산으로 무산된 바 있다.



    출처 – Flickr

    BTS 소속사는 위버스(Weverse) 해외 온라인 팬 페이지에 코로나 시국에 대면 콘서트를 기획하기까지 어려움이 많았다라고 전했다. 또한 간신히 이번 콘서트를 개최할 수 있었던 만큼 방역수칙 준수를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라고 발표했다. 현재 방탄소년단 멤버 모두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태다.
     
    팬데믹 기간 동안 방탄소년단은 비대면 공연으로 팬들과 소통했다. 작년 4월과 6월에는 방에서 즐기는 방탄콘서트(방방콘)’를 온라인 스트리밍 했다. 같은 해 10월 온라인 공연 때는 191개국 99만 명의 시청자가 모였다. 당시 온라인 티켓 수익은 약 한화 500억 원이었다고 한다.



    출처 – Unsplash

    누리꾼들은 환영하는 댓글을 달았다. 자신이 아미(BTS )’이라고 밝힌 사람은 이날만 기다렸다. 꼭 예매 성공해야지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BTS 좋은 일만 가득하길!”이라는 응원 댓글도 줄을 이었다. 다만 매일 미국에서 10만 명 이상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는데 괜찮을까?”라며 걱정하는 댓글도 일부 보였다.
     
    공연 예매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위버스와 공식 예매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동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