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대표 디저트 ‘티라미수’ 발명가, 향년 93세로 사망

    - Advertisement -

    나를 끌어올리다라는 의미를 지닌 디저트 티라미수(tiramisu)의 창시자가 지난 31일 사망했다. 그가 거주하던 이탈리아 베네토 주의 주지사 루카 자이아(Luca Zaia)디저트 역사에서 지역을 대표하던 스타를 떠나보낸다고 애도하기도 했다.
     



    출처 = unsplash


    티라미수의 아버지라 불리는 아도 캄페올(Ado Campeol)93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캄페올은 1972년에 티라미수를 처음 개발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이탈리아 베네토 주 트레비소에 위치한 레스토랑 르 베케리(Le Beccherie)’의 주인이기도 하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티라미수가 어디서 유래했는지에 대해 여러 추측이 있지만, 캄페올의 레스토랑에서 처음 만들어졌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아도 캄페올 생전 모습, 출처 = 레스토랑 르 베케리 홈페이지


    티라미수는 캄페올의 아내 알바(Alba)가 아이디어를 내 만들어졌다. 출산 후 기력을 회복하지 못한 알바에게 시어머니는 계란 노른자가 들어간 이탈리아 전통 크림에 마스카포네 치즈와 커피를 넣은 음식을 만들어주었다. 그녀는 음식을 먹고 힘이 나는 걸 느껴 레스토랑 주방장인 링구아노트(Linguanotto)에게 메뉴 개발을 제안했다. 이렇게 레스토랑 르 베케리에서 처음 선보이게 된 디저트가 지금의 티라미수다.
     
    한편 티라미수의 정확한 유래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 19세기 중반 이탈리아의 첫 수상이었던 카밀료 카보르(Camillo Cavour)가 그를 지키던 군사들을 위해 만들어 주었다는 설이 있다. 17세기 이탈리아 토스카나 주를 지배하던 코시모 3세 데 메디치(Cosimo de Medici)가 시에나 현을 방문했을 때, 그를 환영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는 설도 있다.
     



    출처 = 레스토랑 르 베케리 홈페이지


    하지만 데일리메일은 여러 설중에서도 르 베케리에서 처음 제작되었다는 설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도했다. 1981년에 음식평론가 주세페 마피올리(Giuseppe Maffioli)티라미수는 르 베케리 주방장 링구아노트가 개발한 음식으로 정신이 번쩍 드는 맛을 지녔다고 잡지에 언급했기 때문이다. 티라미수에 관한 최초의 기록으로 알려져 있다.
     

    [정연재 여행+ 인턴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