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도는 해야 찐사랑이지’ 여친 주려고 직접 다이아몬드 채굴한 남성

    - Advertisement -

    미국의 한 남성이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줄 약혼반지를 만들기 위해 2.2캐럿의 황색 다이아몬드를 직접 채굴했다. 채굴한 다이아몬드의 값어치는 최대 4만 파운드(63백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찬 리덴. 사진 –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

    외신 미러에 따르면 크리스찬 리덴(26)은 그의 연인 데리세에게 줄 약혼반지를 만들기 위해 수년간 광물을 수색하고 채굴해왔다.
     
    지난 달 작은 재료라도 채굴하기 위해 새로운 장소로 옮겨 수색을 계속하다가 이런 커다란 횡재와 마주쳤다. 워싱턴 출신인 그는 미국 아칸소주의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에서 마침내 약혼반지에 딱 어울리는 황색 다이아몬드 채굴에 성공했다.
     
    아칸소주의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은 미국에서 유일하게 일반인에게 개방된 노천 광산 형태의 공원이며 매년 이곳을 찾는 사람은 평균 5만 명에 달한다.






    리덴이 찾은 황색 다이아몬드 크기. 사진 –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

    토지 개발 및 발굴 업종에 종사하는 크리스찬은 “(채굴 장비의) 화면을 보자마자 빛이 나는 것을 봤고 그것이 다이아몬드라는 것을 즉각 알아챘다고 말했다. 다이아몬드룰 보자마자 숨이 멎는 듯했다. 너무 놀라 떨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주립공원 측 전문가의 감정 결과 크리스찬이 찾은 보석은 삼각형 모양의 반짝이는 광택을 뽐내는 2.20캐럿의 황색 다이아몬드로 확인됐다.
     
    공원 관계자에 따르면 이 다이아몬드는 지난해 10월 방문객이 발견한 4.49캐럿의 노란색 다이아몬드 이후 공원에서 발견된 가장 큰 다이아몬드다.






    사진 –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

    이후 크리스찬은 5년 넘게 만난 여자친구에게 청혼했고 그녀는 이를 승낙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들은 그가 찾은 다이아몬드와 전국에서 수집한 다른 재료들과 함께 약혼반지를 디자인할 계획이다.
     
    그는 단 하나뿐인 반지를 갖고 싶었다어릴 적 꿈꿨던 것을 이뤄서 기쁘다고 말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