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윙~’ 모기 사라진 몰디브! 그 이유 알고보니…

    - Advertisement -

    몰디브 섬에 서식하는 곤충 종()의 약 3분의 2가 사라졌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관광 산업이 곤충 생태계 파괴에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를 20(현지시간) 보도했다.



    출처 – flickr

    독일 바이로이트 대학(University of Beyreuth) 연구팀은 몰디브 제도를 무인도, 원주민이 거주하는 섬, 관광지로 개발된 섬 등 세 가지 그룹으로 나누고 비교 분석했다.
     
    관광지로 개발한 섬에서 곤충 종() 66%가 사라졌다. 원주민이 거주하는 섬 중 도시화를 진행한 지역에서는 곤충 약 48%가 자취를 감췄다.
     
    요나 프랑크(Jonas Franke) 연구팀장은 독일 환경처(RSS) 발표에서 도시화와 관광 산업이 농작물 재배량 감소와 곤충 수 감소에 주는 영향을 밝혔다. 농작물 감소는 곤충 수 감소에 따른 연쇄 효과라고 말했다.



    출처 – flickr

    세바스티안 스테이블(Sbastian Steibl) 논문 작성자는 살충제가 곤충 다양성 감소의 원인이라며 관광지에서 모기를 잡는데 주로 쓰는 살충제가 의도치 않게 다른 곤충 종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전했다.
     
    과학자들은 호텔 간 피 튀기는 경쟁이 살충제 남용의 원인이라고 경고했다. 여행객을 조금이라도 더 유치하기 위해 화학제품과 살충제를 사용하는 행위가 곤충 생태계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전했다.



    출처 – flickr

    대륙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섬인 대양도(大洋島)는 생태계의 허브다. 지구 전체 땅 중 오직 2%만 차지하지만, 동시에 지구 전체 동식물 중 20%가 대양도에 서식한다. 특히 멸종위기 종 절반이 대양도에 보금자리를 튼다.
     
    바이로이트 대학 연구팀의 이번 논문은 영국 왕립 오픈 사이언스 학회지에 실릴 예정이다. 연구팀은 관광 산업이 곤충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장기적인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전했다.
     
    올해 7월 몰디브 공화국은 전 세계에 국경을 열었다. 관광산업 재개를 위해서다. 9월에 벌써 여행객 115000명이 몰디브를 다녀갔다. 이미 유명 리조트들은 크리스마스 시즌까지 예약이 다 찬 상태다.

    [이동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