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직이는 비행기서 문 열고 돌연 ‘점프’한 남성… 왜?

    - Advertisement -

    미국 LA 공항에서 한 멕시코 남성이 활주로를 이동 중이던 비행기에서 뛰어내렸다가 최대 20년 징역형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미 당국에 의하면 그는 메타암페타민(필로폰)에 취한 상태였다.





    사진 – unsplash

    29(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루이스 안토니오 빅토리아 도밍게스(33)는 지난 25일 이륙 전 이동 중인 항공기 비상구를 열고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활주로로 뛰어내리다 다리를 다쳤다. 항공기는 LA에서 솔트레이크시티로 가는 유나이티드 항공 5365편이었다.
     
    도밍게스는 비행기가 이륙을 위해 활주로에서 천천히 움직이기 시작하자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조종석으로 돌진해 잠긴 문을 두드리며 진입을 시도했다. 이에 승무원이 비행기가 곧 이륙한다며 그를 제지하자, 그는 몸이 좋지 않아 비행기에서 내려야 한다며 승무원과 몸싸움을 벌였다.
     
    결국 그는 비상문을 비틀어 열어 비상 슬라이드를 작동시켜 비행기에서 뛰어내렸다.






    사진 – unsplash

    미 연방수사국(FBI) 수사 결과 그는 탑승 전까지 계속 필로폰을 흡인한 것으로 밝혀졌다. 도밍게스의 진술에 따르면 그는 비행기 탑승 직후 졸기 시작했다. 그러다 뒷좌석 승객들이 나눈 얘기를 듣고 비행기가 솔트레이크시티가 아닌 다른 곳으로 가는 것으로 착각해 비행기에서 뛰어내렸다고 주장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중부지구 검찰은 도밍게스를 항공기 승무원 방해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검찰이 도밍게스에게 적용한 혐의는 연방 교도소에서 최대 20년 옥살이를 할 수 있는 중범죄다.
     
    그는 뛰어내릴 당시 골절된 다리 수술을 받았고 이번 주 내에 연방 법정에 출두할 예정이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