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중 댄스 삼매경… 위험천만 청년들 최후

    - Advertisement -


    출처= 트위터 @sendagurah

    인도네시아에서 운전 중 춤을 추던 청년과 동석자들을 태운 승용차가 결국 저수지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지난 17일 인도네시아 서부자바 카라왕에서 차를 운전하던 피크리와 조수석에 앉은 친구는 흥겨운 음악에 맞춰 정신없이 틱톡 댄스를 추고 있었다.
     



    출처= 트위터 @sendagurah

    뒷좌석에 앉은 친구가 찍은 동영상에는 이들이 손을 모았다 어깨를 찍는 등의 동작을 반복하는 장면이 담겼다. 피크리는 여러 번 운전대에서 두 손을 떼고 조수석 친구의 동작을 따라했다. 당시 차는 좁은 도로에서 상당히 빠른 속도로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청년들의 춤사위는 그래 오래 가지 못했다. 영상에는 차 안에서 춤추던 이들의 모습에 이어 차량이 저수지에 빠지는 모습까지 고스란히 담겼다. 승용차는 45도 이상 운전자 쪽으로 기울어져 절반 이상이 저수지에 빠져있다.
     



    출처= 트위터 @sendagurah

    그제야 정신을 차린 이들은 가까스로 차량 밖으로 빠져나왔다. 사고를 목격한 주민들이 몰려와 황당한 사태를 구경하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영상 끝에는 홀딱 젖은 채로 저수지에 빠진 차량을 쳐다보는 피크리 일행의 뒷모습이 나온다.
     

    출처= 트위터 @sendagurah

    운전을 했던 피크리는 경찰 조사에서 졸음을 피하려고 춤을 췄다고 주장했다.
     
    이 영상이 SNS에 퍼지자 누리꾼들은 바람직한 결말이다”, “SNS가 뭐라고”, “춤을 출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은 자의 최후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