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휴가는 그리스로? 한국인 관광객 자가격리 면제

    - Advertisement -


    그리스 산토리니 <출처 = 트위터>

    그리스가 오는 515일부터 한국인 관광객의 자가격리를 면제한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그리스는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 강국에서 오는 관광객들에 1주일간의 자가격리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대상이 되는 국가는 한국, 호주, 러시아, 뉴질랜드, 태국, 르완다, 싱가포르 등 7개국이다. 해당 나라 관광객들은 최근 14일 동안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쳤거나 출발일 기준 3일 이내 발급된 음성 확인서를 제출할 경우 일주일 간의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러시아에서 입국하는 사람의 경우 백신 접종 기록과 음성 확인서를 모두 지참해야 한다.
     
    최근 몇 주 그리스는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 수가 급증하며 타격을 받아왔다. 그러나 지난주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는 “
    팬데믹이 안정세 조짐을 보이고 있으며, 국내총생산(GDP)5분의 1을 차지하는 관광 산업을 오는 515일부터 개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럽 연합이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리스 정부는 “소규모 섬과 관광업 종사자에 백신을 보급하고 광범위한 검사를 해오고 있다”며 “덕분에 올 여름엔 작년보다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5(현지시간) 기준 그리스는 1400명의 확진자와 57명의 사망자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그리스에서 총 33만3129명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가 발생했으며, 10만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