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사이판 가면 5박 숙식이 공짜?! 한국인 파격 혜택 등장

    - Advertisement -

    -사이판, 12월 1일부터 한국 여행자 의무격리 해제
    -기존 예약자 보호 위해 12월 31일까지 5일간 호텔 및 조식 바우처 지원
    -사이판 현지 PCR 검사 횟수 기존의 최소 2회에서 1회로 축소



    로타 송송빌리지 전망대. /ⓒ류필

    다음달부터 사이판 입국 의무격리가 면제되면서 올해 안에 사이판을 여행하는 한국인을 위한 특별 혜택이 나왔다.
     
    북마리아나 제도 연방 정부(이하 북마리아나 정부) 다음달 1일부터 백신접종을 완료한 한국인 여행자에 대한 5일 의무격리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발표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은 격리 없이 미국 입국이 가능하다는 내용의 행정 명령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사이판이 속한 북마리아나 제도로 여행을 떠나는 한국인 백신접종완료자는 사이판 도착 즉시 여행사 패키지 일정을 격리 없이 시작할 수 있게 됐다.

    북마리아나 정부, 12월 31일까지 5박 숙박비, 조식 지원 결정



    사이판 만세절벽. /ⓒ류필

    북마리아나 정부는 특히 호텔 격리 등을 고려해 한국인 여행자에게 제공해온 호텔 5박 투숙비용 지원을 올해 말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올해 출발하는 패키지의 기존 예약자라면 사이판 및 이웃 섬(티니안, 로타) 여행 일정 중 5일은 숙박 및 조식 지원 혜택을 누리게 됐다. 또 북마리아나 정부는 여행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 여행자에게 치료비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다.

    , 여행자 개인에게 제공되는
    여행지원금 카드 액수는 일부 조정됐다. 다음달 18일까지 사이판으로 출발하는 7박 이하 체류 여행자는 기존과 동일하게 섬 한 곳을 방문할 때마다 250달러(297000)의 여행지원금 카드를 받게 되고(8박 이상 체류 시 섬당 500달러(595000) 제공), 다음달 19일부터 31일까지 출발하는 승객은 방문하는 섬의 개수 및 체류 기간에 상관 없이 100달러(119000)를 제공 받는다.

    WTTC 안전 인증 호텔들



    사이판 월드 리조트. /사진= 호텔 홈페이지

    특별 혜택을 받으며 사이판 및 이웃 섬을 여행하고 싶다면 세계여행관광협회(WTTC) 인증 호텔을 포함한 여행사의 패키지 상품을 예약하면 된다. 현재 WTTC의 코로나19 안전 인증을 통과한 사이판 내 호텔은 6곳 이상으로, 라오라오베이 골프&리조트, 사이판 월드 리조트, 아쿠아 리조트 클럽, 코럴오션 리조트, 켄싱턴 호텔 사이판, PIC 사이판 등이다. 자세한 내용은 마리아나 관광청 본사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사이판 현지의 의무 PCR 검사 1회로 축소



    사진= Unsplash

    지난 19일 금요일 출발한 여행객부터 사이판 도착 직후 PCR 검사가 생략됐다. 따라서 한국 도착시간 기준 72시간 이내에 받는 귀국용 PCR 검사만이 의무로 남는다. , 8박 이상의 장기 여행객은 여행 5일차, 한국 도착 72시간 이내 등 총 2회의 검사를 시행한다. PCR 검사비용 300달러(356500)는 올해까지 북마리아나 정부가 전액 지원한다.  


    트래블 버블이 시행된 지난 724일부터 현재까지 약 4500명 이상이 사이판과 티니안, 로타를 여행했다. 올해 말까지 사이판 패키지 상품 예약자수는 현재 8000명 이상으로 집계된다.

    1122일 기준, 북마리아나 제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57명에 불과하며, 그중에서도 60%는 외부로부터 유입된 사례다. 백신 2차 접종률은 84.7%를 기록하고 있다.

    강예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