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유럽 내 자유로운 이동 가능? ‘디지털 그린패스’ 실현될까

    - Advertisement -

    올해 여름부터 유럽인들이 유럽 전역을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도록 하는 백신 여권이 추진될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제기됐다.

    로이터 통신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이달 내에 코로나19 디지털 그린 패스의 구체적인 형태 등에 대한 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지난 1일 보도했다. 유럽인들이 더 자유롭게 이동 할 수 있도록 해주는 유럽연합 차원의 코로나19 디지털 백신 접종 증명서인 것이다.
    독일 정치인이자 유럽위원회 위원장인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Ursula von der Leyen)은 현지시각 1일 독일 보수당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관련 입법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후 그는 트위터를 통해 디지털 그린 패스의 목적을 백신 접종 증거, 아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들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코로나19 감염자의 회복 정보 제공으로 설명했다. 또한, 디지털 그린 패스가 유럽인들의 삶을 더욱 용이하게 만들 이라며 유럽인들이 일이나 여행을 위해 유럽연합 회원국이나 해외에서 서서히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백신 여권에 대해 미접종자와의 형평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있어 도입까지 순탄치 않은 과정을 거칠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와 벨기에 등 일부 국가에서는 접종자만 여행을 완화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이에 대해 위원회는 백신 미접종자들에 대한 차별을 피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