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갈 수 있을까’… 하와이, 백신접종률 70%되면 국경 전면개방

    - Advertisement -

    하와이가 국경 전면 개방 방침계획을 밝혔다. 당장은 아니지만, 하와이는 주 내 백신 접종률이 70%를 달성할 경우 모든 해외 방문객을 대상으로 사전 입국 방역 절차를 면제하겠다고 최근 선포했다.



    <제공 = 하와이관광청>

    하와이 주정부가 발표한 단계별 방문객 입국 절차 완화 계획에 따르면, 주 내 접종률이 60%에 도달할 경우, 백신 접종 증명서를 소지한 미국 본토에서 방문하는 여행객을 우선으로 현재 시행 중인 방문객 사전 검사 프로그램(pre-travel testing program)’이 면제된다.

    이후 주 내 접종률이 70%를 달성하고 집단 면역이 안정권에 들어서게 되면 방문객 사전 검사 프로그램이 전면 종료된다. 이때는 해외여행객을 비롯한 모든 사람이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하와이 입국이 가능해지며, 코로나19 음성 결과지 제출과 추가적인 확인 절차 또한 생략된다.

    613일 기준(현지 시간)으로 하와이 인구 54%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하와이 보건당국은 계획대로라면 7월 중 접종률 60%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하와이에서는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실외 마스크 착용 규정이 해제되었으며, 615일부터는 섬 간 이동 시 자가격리 의무가 종료되는 등 주 내 접종률 증가와 확진자 수 감소에 따른 방역 지침이 점진적으로 완화되고 있다.

    한편, 하와이 주정부는 지난 2월부터 방문객 사전 검사 프로그램을 한국에도 적용하고 있다. 하와이 보건 당국과 협약을 맺은 지정 기관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음성 결과지를 소지한 한국인 방문객들은 현재 자가격리 없이 안전한 하와이 여행이 가능하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하와이관광청 공식 홈페이지 (https://www.gohawaii.com/kr/special-alerts-information-korean)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권오균 여행+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