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못했다” 미국인들이 백신 맞으려 찾는다는 ‘이곳’

    - Advertisement -

    출처= 플리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전 세계적으로 초미의 관심사가 된 가운데 미국에서 대형마트가 코로나19 예방의 핵심 기지로 주목받고 있다.
     
    월마트는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이 승인되면 미국 전역에 걸쳐 예방접종을 실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10(현지시간)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월마트의 최고 의료책임자(CMO)인 톰 밴 길더 박사는 공식 홈페이지에 월마트는 5000개 이상 매장과 샘스클럽 약국에서 백신들을 받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 초저온 보관이 필요하다고 알려진 만큼 백신을 보관하기 위한 냉동고와 드라이아이스를 준비하고 있다는 의미다.
     
    길더 박사는 백신들은 우리가 모두 전염병을 극복하고 정상적인 삶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출처= 플리커

    월마트는 미국 주정부와 협약을 체결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 중인 여러 기업 중 하나다.
     
    길더 박사는 미국 인구의 90%가 월마트로부터 10마일(16) 이내에 살고 있는 상황에서 백신을 원하는 사람들이 각 주의 우선순위에 따라 자격이 있을 때 백신을 접종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마트 외에도 약국체인인 CVS헬스·월그린 역시 요양시설 거주자 및 직원들에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정부와 협약을 체결했다.
     

    출처= 플리커

    이날 미국 식품의약국(FDA) 패널은 화이자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회의를 열고, 백신 긴급사용을 승인할 예정이다.
     
    모든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돼 미국인들이 대대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하면 대형마트가 건강지킴이로 큰 역할을 하게 될 전망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지금까지 미 전역에서 1500만명 이상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286000명 이상이 사망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