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무섭길래…” 롤러코스터 타다 기절한 여성의 최후

    - Advertisement -

    미국 인디애나주의 한 놀이공원에서 롤러코스터를 타다 의식을 잃은 40대 여성이 결국 사망했다.



    사진 – Holiday World & Splashin’ Safari 웹사이트

    8(현지시간) 쿼리어앤프레스(Courier&Press)에 따르면 오하이오주에 사는 던 얀코비치(47)는 지난 4일 인디애나 남부 산타클로스의 테마파크 홀리데이 월드 앤드 스플래싱 사파리(Holiday World & Splashin’ Safari)‘를 찾았다가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평소 놀이공원에서 인기가 많은 롤러코스터 보이지(The Voyage)’에 탑승한 얀코비치는 객차가 승하차장으로 다시 돌아왔을 때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사진 – Holiday World & Splashin’ Safari 웹사이트

    놀이공원 측에 따르면 약 3분 만에 응급 구조요원들이 사고현장에 도착해 응급 처치를 시작했다. 여성은 그 후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회생하지 못했다.
     
    관할 두보이스 카운티 검시소 측은 지난 7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시신을 부검했으며, 유가족들로부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놀이공원 측은 사고 발생 후 해당 롤러코스터를 철저히 점검했지만, 설비에는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사진 – Holiday World & Splashin’ Safari 웹사이트

    650만 달러(73억원)가 투입된 목조 롤러코스터 보이지1620년 영국 청교도들이 북미로 올 때 탔던 메이플라워호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됐다. ‘보이지롤러코스터는 20065월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높이 48m에 총 길이 1964m, 최대 낙차 47m, 최고 속력은 시속 108km이고 운행시간은 약 245초다. 2013년에는 타임(TIME)’ 매거진이 선정한 최고의 롤러코스터에 선정되기도 했다.
     
    놀이공원 측은 사건 당일 고인(故人)에 대한 존중을 표하기 위해 운행을 중단했다가 다음날부터 바로 정상 운행을 재개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