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벗을래” 미국인 홀린 뜻밖의 마스크 매력은

    - Advertisement -


    출처= 플리커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면제해주고 있는 미국에서 여전히 많은 이들이 마스크 착용을 고수하는 뜻밖의 이유가 밝혀져 화제다.
     
    25(현지시간) NBC 방송은 코로나19 면역이 생긴 뒤에도 마스크를 쓰겠다는 사람들을 인터뷰해 보도했다.
     
    네바다주에 사는 캐시디(35)웃는 표정, 침착한 표정, 용감한 표정을 연기하는 데 지쳤다마스크는 불편한 감정 교류를 안 하게끔 막아주는 방패 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해군 출신인 그는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PTSD)와 광장 공포증을 앓고 있다.



    출처= 픽사베이

    미주리주에 사는 존슨(46)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두 차례 모두 접종했으나 노 마스크로 외출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1년 넘게 마스크를 쓰고 지내면서 감기나 독감을 피해갔다는 점도 이유로 꼽았지만 속사정은 따로 있었다.
     
    그는 계산대에 서 있는데 누가 가까이 붙거나, 똑같은 말을 계속 반복하는 친척의 지루한 얘기를 들어줄 때도 마스크를 쓰면 감정을 감출 수 있다라며 나는 거짓말을 못 하고 표정도 잘 숨기지 못 하는데, 내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아무도 못 알아챈다는 게 이젠 재밌기도 하다고 전했다.
     
    미주리주는 처음 보는 사람끼리도 활짝 웃으며 친하게 인사하는 전형적인 미국 문화가 생활화된 지역으로 꼽힌다.



    출처= 픽사베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3코로나 백신을 규정 횟수만큼 접종 완료한 경우 실내외 대부분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고 발표했다. 대중교통 이용 등 여러 사람이 밀집하는 상황에 한해서는 모두에게 마스크 착용이 강제된다.
     
    그럼에도 백신 접종자들이 마스크를 고수하는 현상에 전문가들은 여러 사회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바루크 피쇼프 카네기멜런대 인지심리학 교수는 국가적으로 39% 정도만 백신 접종을 마친 상황에서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튀는 것처럼 보이고 싶지 않을 수 있다심리적 안도감을 느끼는 정도가 사람마다 다르다는 점도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