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찔한 100m 상공, 산산조각 유리다리에 매달린 中 관광객

    - Advertisement -


    고립된 남성의 모습 <출처 = 웨이보>

    중국 관광지에 설치된 유리다리가 강풍에 산산조각이 난 사건이 발생했다. 유리가 깨진 직후, 유리다리에 매달려 있던 관광객이 갇혀있다 구조됐다.
     
    더 선 등 외신은 지난 9(현지시간중국 지린성 룽징시 옌볜조선족자치주 용정 비암산 풍경구의 유리다리가 태풍의 영향으로 파손된 사건을 보도했다.
     
    7일 당시 유리다리 바닥에 설치된 유리판이 시속 144km에 달하는 강풍에 갑자기 떨어져 나갔다. 다리를 건너고 있던 한 남성 관광객은 다리에 매달린 채 고립됐다.
     
    이 남성은 겁에 질린 채 한동안 약 100m 상공에 매달려 있었다. 바로 현지 소방관들이 긴급 출동해 구조를 시작했다.
     
    고립됐던 관광객은 현장 직원의 안내에 따라 스스로 탈출에 성공한 것으로 알려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상시 유리다리 모습 <출처 = 웨이보>


    해당 유리다리는 현재 전면 폐쇄된 상태이며, 이후 안전 점검이 이뤄질 예정이다.
     
    400m 길이의 비암산 유리다리는 지면으로부터 100m 이상 떨어져 있다. 투명한 유리판이 바닥에 있어 다리 아래 풍경을 직접 볼 수 있는 관광명소다.
     
    한편, 남성 관광객이 다리 한 가운데 갇힌 모습은 중국 SNS인 웨이보를 통해 퍼졌고, 네티즌들은 보기만 해도 무섭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게시물은 수백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