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비행기에 재떨이가 존재하는 진짜 이유

    - Advertisement -


    출처 = unsplash

    오늘날 국제선, 국내선 상관없이 비행기 금연은 상식으로 알려져 있다. 1987년 호주에서 처음으로 기내 흡연을 금지했고, 이후 미국, 유럽에 이어 우리나라까지 비행기 금연을 실시했다. 하지만 아직도 비행기에는 재떨이를 심심찮게 발견할 수 있다. 



    출처 = unsplash


    영국 일간지 더 선은 캐나다 항공사에 근무하는 승무원 케일(Kale)이 자신의 틱톡에 올린 영상을 보도했다. 케일은 비행기 내부 화장실에 “NO SMOKING(금연)”이라 적혀있는 표지판과 그 아래에 놓인 재떨이를 조명하며 “왜 여기 재떨이가 있는지 아냐?” 라고 물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구형 비행기라 아직 없애지 않은 것” “혹시 모를 참사를 방지하기 위해”라며 추측했다. 화장실에서 담배를 피우지 말라면서 벽면에 재떨이가 있는 건 모순적이라 생각될지 모른다. 하지만 그럴 수밖에 없는 중요한 이유가 있었다.



    출처 = unsplash


    금연 경고를 무시하고 흡연의 유혹에 넘어가는 승객이 생길 경우, 재떨이를 사용해달라는 의미이다. 1973년, 브라질에서 파리로 행하는 바리그항공 820편은 파리 공항에 착륙하기 직전 불에 휩싸였다. 이 사고로 기내 승객 중 11명을 제외한 모든 승객과 승무원이 사망했는데, 화재의 원인은 한 승객이 기내 화장실에 버린 한 개피의 담배꽁초였다. 당시 재떨이가 없던 비행기에서 꽁초를 버릴 곳이 없자 생긴 참사였다. 사건 이후 미국 연방항공청(FAA)는 비행기 내 흡연 허가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기내 화장실 입구에 재떨이를 설치할 것을 규정화 했다. 

    비행기 내부에는 작동을 위한 수많은 연료선이 지나간다. 또 화물칸에는 배터리를 포함한 발화 위험물질이 많아 불이 나기 시작하면 확산 속도가 매우 빠르다. 탈출을 위해 비행기 문을 열 경우에는 기압 차이로 인해 불길이 더 강력해진다. 이러한 위험성으로 기내 흡연자는 만국 공통 처벌 대상이다. 하지만 처벌 여부와 상관없이 혹시라도 발생할 대형 참사의 가능성을 막기 위해 ‘완전 금연구역’ 비행기 내에 재떨이를 설치한 것이다.

    [정연재 여행+ 인턴 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