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선고받은 남성이 가장 먼저 한 의외의 행동

    - Advertisement -

    의사에게 시한부 선고를 받는다면 어떤 행동을 가장 먼저 할까?
    일반적으로는 인생일대의 휴가를 가거나, 유언장을 쓰거나, 가족모임을 가지는 등의 생각이 우선 스쳐지나간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그런데 영국 술집 사장인 한 남성은 전립선암으로 1년 시한부 인생 선고를 받고 2000 마일(3000km)을 자전거를 타고 달리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시몬 에이렛(Simon Aylett, 당시 59)는 자전거에 간이침대를 연결해 영국에서 이탈리아 시칠리아까지 약 2개월 간 자전거 라이딩을 떠났다.
     
    그는 “2017년 끝자락에 암 전문의가 나에게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삶이 12개월 정도 남았다고 말했다그 후에 아내 사라와 나란히 차에 앉아 완전히 충격에 빠졌던 것이 기억난다고 데일리메일에 전했다.
    이 의사의 공식 선언이 사랑하는 이들과의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 다시 일깨워줬다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두 커플은 버킷리스트아이디어를 논의했고, 고민 끝에 시몬은 시칠리아 남동부에 위치한 항구 도시인 시라쿠사(Syracuse)까지 자전거 라이딩을 하기로 결정했다. 유럽에서 최대한 남쪽에 있는 지역까지 갈 계획이었다.
     
    시몬과 그의 아들 올리는 알루미늄 카라반과 침대로 간이침대를 만들어 전동자전거에 연결시켰다. 이를 통해 영국 암 자선단체인 Prostate Cancer UK에 모금활동을 펼칠 예정이었다. 그리고 2018년 드디어 시칠리아로 출발했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여행 일정동안 많은 일들이 있었다. 프랑스 북부를 지나가는 길에 간이침대의 앞쪽 바퀴가 찢어져 가족들의 도움을 통해 침대를 다시 영국에 돌려보내 수리를 맡기기도 했다. 이윽고 시칠리아 시라쿠사에 도착해 두 달간 사이클링을 한 것이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고 시몬은 전했다.
     
    자선단체를 위해 무려 4만 파운드(한화 약 6250만 원)를 모금한 그는 다시 집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모험은 이것으로 끝난 것이라 생각하는 와중에 약물 임상 실험에 대한 소식을 접했다. 2020년 초 영국 로얄 마스텐 병원의 암 관련 1상 약물 실험 참가자로 수락된 것이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시몬은 “1년이 지난 지금 내가 아직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데일리메일에 소감을 전했다. ‘보너스 인생이 주어진 그는 올해 2월 손녀를 보게 되어 할아버지가 되었다.
     
    그는 이 아기가 자라는 과정을 내가 보지 못할 것은 확실하다하지만 손녀가 할아버지라고 말하는 것은 보고 가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