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유일하게 “황금 M 로고”없는 이 맥도날드 매장의 정체

    - Advertisement -

    맥도날드 매장의 시그니처 금색 M 로고” 없는 전 세계 유일 매장이 눈길을 끈다.
     



    사진 – 트위터

    외신 래드바이블에 따르면 해당 매장은 미국 애리조나주의 세도나 타운에 위치해있다. 위 사진과 같이 이 맥도날드 지점은 황금 M자 대신 청록색 M을 로고로 사용하고 있다.
     
    해당 매장이 있는 세도나 타운(Sedona Town)은 레드 록 마운틴(Red Rock Mountains) 등 마을을 둘러싼 자연 경관으로 유명한 마을이다. 있는 그대로의 자연 풍경을 매우 중시하는 세도나 타운에는 건축물이 주변 자연 경관을 지나치게 침해하면 안 된다는 규칙이 존재한다.




    사진 – 트위터

    그래서 1993년 맥도날드가 해당 위치에 지점을 열기로 한 당시 세도나 마을 의회의 반대에 부딪혔다. 마을 관계자들이 맥도날드의 황금색 로고가 주변의 붉은 사암 지형과 충돌하는 색이라 판단했기 때문이다.
     
    맥도날드와 마을 의회의 협의 끝에 M 로고의 색은 자연과 더 잘 어울리는 청록색으로 결정됐다.






    사진 – 트위터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 맥도날드 매장이 돋보이지 않기 위해 내린 결정은 오히려 더 많은 관광객들을 불러 모았다. 특이한 색의 맥도날드 로고를 보기 위해 미국 전역에서 사람들이 몰려왔다.
     
    해당 매장을 방문한 여행객들은 여행 웹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에 맛은 일반 맥도날드와 같지만 그래도 색달랐다”, 로고가 파란색이어도 걱정하지 마라, 음식은 파란색이 아니다 등의 후기를 남겼다.
     
    실제로 이 맥도날드의 모든 메뉴는 일반 맥도날드 매장과 동일하다. 그러나 청록색 로고와 함께 음료 컵의 프린팅 색과 빅맥 메뉴의 버거 상자 프린팅 색 또한 청록색인 것이 특징이다.






    사진 – 트위터

    한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맥도날드라 지칭되는 맥도날드 매장도 화제다.
     
    미국 뉴욕주 롱아일랜드에 위치한 이 매장은 일명 “맥 맨션(McMansion)”이라 불린다. 과거 결혼식까지 열린 바 있는 고풍스러운 흰 저택을 부수지 않고 그대로 매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