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당했다는 말에 ‘가서 앉아 있으라’는 항공사

    - Advertisement -


    출처 = 틱톡 캡처 @ mobilesushibar

    영국 일간지 더선에 따르면 미국 저가 항공사 스피릿 항공 내에서 한 10대 소녀가 뒷좌석 5-60대 남성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
     
    18세인 소녀는 성추행을 하려는 남성의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틱톡에 공유했다. 그녀는 당시 상황을 찍은 영상과 함께 “5-60대처럼 보이는 남자다. 진짜 불편하다 덧붙였다.
     
    영상 속에는 여성이 창가 좌석에 기대 앉아 있는데 갑자기 그 사이로 검은 손이 다가와 그녀가 소름 끼치며 놀라는 모습이 담겨있다.
     
    그녀는 캘리포니아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뒷좌석에 앉은 남성이 자신의 팔과 가슴을 만지려 한다고 말했다. 이후 해당 영상을 승무원에게 보여줬으나 돌아온 대답은 돌아가서 가만히 앉아 있어라였다고 밝혔다.
     



    출처 = 틱톡 캡처 @ mobilesushibar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들이 그녀에게 스피릿 항공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을 촉구하는 등, 스피릿 항공사 계정을 태그 해 끔찍하다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나였으면 소리를 지르며 소란을 피워서 모드가 알게 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그녀는 가족과 함께 비행기에 탑승했지만 통로 좌석을 원하는 다른 여성과 바꿨다”며 당시 혼자 창가 자리에 앉게 된 경위를 설명했다. 뒷좌석 남성의 성추행이 시작되고 나서 그녀는 언니에게 누가 날 더듬고 있어라고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남성의 손끝을 만져 ‘자신을 만지고 있는 걸 인지하고 있음’을 알렸음에도 그의 추행은 끈질기게 이어졌다.
     
    멈추지 않는 손길에 결국 승무원에게 비디오를 보여줬지만 돌아온 가서 앉아 있으라는 답에 그녀는 결국 1시간 내내 고통을 받아야 했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