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속 발리 VS 현실 발리 충격 실체… “같은 바다 맞나”

    - Advertisement -


    SNS 속 발리해변과 실제 발리 해변 / 사진 – 4ocean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등 SNS에 떠도는 발리 해변의 모습실제 발리 해변의 모습의 큰 괴리감이 충격을 주고 있다.





    사진 – 4ocean 인스타그램

    쓰레기로 뒤덮인 발리 젬브라나 해안에서 멸종위기 대모거북한 마리를 구조했다고 지난 8일 국제환경기업 포오션이 밝혔다.
     
    포오션 측은 자사 소속 전문 청소요원들이 젬브라나 페부아한 앞바다에서 정화작업을 벌이다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에서 허우적대는 대모거분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열대와 아열대 산호초에 서식하는 대모거북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 적색목록에 멸종위기 위급종(CR)으로 올라있다.
     
    구조 당시 거북은 쓰레기 더미에서 어떻게든 탈출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청소요원들은 거북을 구조, 등껍질에 엉겨붙은 이물질을 떼어낸 후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에서 멀리 떨어진 바다로 거북을 안전하게 돌려보냈다.




    사진 – 4ocean 인스타그램

    포오션은 지난해 12월에도 같은 지역에서 멸종위기 거북을 구조해 방생한 바 있다. 관계자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바다거북에게 큰 위협이다. 비닐봉지를 해파리나 해조류 같은 먹이로 착각해 집어삼켰다가 죽음에 이를 수 있다. 모든 바다거북이 살면서 한 번쯤은 플라스틱을 먹은 것으로 추정된다며 안타까워했다.
     
    “SNS에 떠도는 발리 꾸다 해변의 모습과 현실 사이에 큰 괴리가 있듯, 인도네시아 바다는 지금 플라스틱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국제적 관심을 호소했다.






    사진 – 4ocean 인스타그램

    17000여 개의 섬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에서는 연간 130만 톤의 쓰레기가 바다로 버려진다. 지난 1월 꾸따, 르기안, 스미냑 해변에서 이틀간 수거한 쓰레기는 90t에 달했다.
     
    발리 바다가 쓰레기통이 된 데에는 현지 폐기물 처리 기반이 열악한 탓이 가장 크다. 폐기물 대부분이 적절한 처리 없이 바다로 흘러들기 때문이다. 2010년 바다로 유입된 플라스틱 쓰레기 1270t 129t이 인도네시아발이었다. 전 세계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량이 가장 많은 미국이 바다에 버린 쓰레기가 111t 수준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엄청난 규모다.
     
    또한 전 세계 폐기물 대부분을 수입하던 중국이 2018년 폐플라스틱 등 24종류의 폐기물 수입을 중단한 것도 발리 바다 오염에 영향을 줬다. 갈 곳을 잃은 선진국 쓰레기는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로 몰리고 있다.

    손지영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