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탄 척” SNS 사진 올렸다가 망신 당한 인플루언서

    - Advertisement -


    출처 = 트위터

    SNS 인플루언서가 비즈니스석에서 사진만 찍고 실제 이코노미석을 이용한 사실이 드러나 화제다.
     
    뉴스위크는 지난 3(현지시간) 프랑스 출신 인플루언서 오세안 엘 하이머(27)가 두바이에서 모나코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비즈니스석을 이용한 척 한 사실이 드러나 망신살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이머는 인스타그램에 다음 목적지는 모나코, 밤 비행해요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그녀는 배꼽이 드러나는 크롭 후드에 편안한 팬츠 바지를 입고 크리스찬 디올 가방을 메고 있었다.
     



    출처 = 인스타그램


    해당 사진은 업로드와 동시에 좋아요’ 10만개 이상을 얻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하지만 사진 배경이 논란이 됐다.
     
    하이머가 올린 게시물의 배경은 에미레이트 항공 비즈니스석이었으나, 실제 그녀가 이용한 좌석은 이코노미석이었기 때문이다.
     
    그녀를 알아본 다른 승객이 이코노미석에 앉아 가는 하이머를 찍은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하며 진실이 드러났다. 그는 두바이 모델이 비즈니스석에서 사진을 찍은 후 이코노미석으로 돌아왔다는 설명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트위터에 공유된 사진은 급속도로 퍼졌고, 인플루언서 문화에 대한 문제로 토론이 이어졌다.
     
    한 이용자는 계속 말하지만 SNS은 병이다. 관심을 얻으려고 거짓말만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은 많은 사람들이 돈 많은 모델이나 기업가인 척 하는데 미쳐있다. 아마 그들 중 90%는 다 연기를 하고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나 하이머를 두둔하는 편도 있었다. 몇몇은 이건 하이머의 결정이고 사람들은 타인의 삶에 간섭 좀 그만 해라고 반응했다.
     
    뜨거운 네티즌들의 반응에 하이머는 이코노미석 이용을 인정하면서도 그래서 어쩌라고태도를 보였다. 그녀는 이코노미석을 이용하는 게 부끄럽지 않다돈자랑을 즐기지 않는 타입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머는 프랑스의 한 커플매칭 프로그램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다.
     
    신해린 여행+ 인턴기자

    - Advertisement -